2020-10-24 21:42 (토)
김해시 진영 폐선부지 도시숲 준공 대폭 앞당겨
상태바
김해시 진영 폐선부지 도시숲 준공 대폭 앞당겨
  • 박광식 기자
  • 승인 2020.07.02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3월서 다음달로…옛 진영역 연계 새로운 랜드마크 탄생
(사진제공=김해시)
사진=김해시

[KNS뉴스통신=박광식 기자] 경남 김해시의 진영 구도심을 관통하는 경전선 폐선부지 도시숲 조성에 속도가 붙고 있다.

시는 진영 폐선철로 도시숲 조성사업의 준공 일정을 내년 3월에서 다음달로 대폭 앞당겼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2017년 한국철도시설공단 철도 유휴부지 활용사업에 선정돼 구 진영역~신우희가로아파트 간 530m 폐선부지(면적 1만5000㎡)에 41억원을 투입해 지난해 3월 착공, 2021년 3월 준공 계획이었다.

시는 공사로 인한 불편을 해소하고 주민 편익 증진을 위해 당초 2년이던 사업기간을 7개월 정도 앞당긴 1년 5개월로 줄였다.

도시숲에는 자전거도로, 산책로, 인공폭포, 쉼터 등이 조성돼 있으며 구 진영역을 중심으로 조성한 기존 공원과 함께 진영의 새로운 관광자원이자 시민휴식공간이 될 전망이다.

시는 잔여구간인 신우희가로아파트~거성아파트 간 640m도 이어서 사업을 추진할 수 있도록 이달 중 경상남도 자율편성사업(도시숲 조성) 공모에 신청, 연차적으로 사업비를 투입해 진영 구도심 폐선부지 전 구간을 자연 친화적인 도시숲으로 조성하여 공공부문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돕는다.

문용주 도시디자인과장은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추진하는 진영지역 도시재생뉴딜사업도 신속히 추진해 신도시에 비해 상대적으로 쇠퇴한 원도심에 활력이 넘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박광식 기자 bks7890@naver.com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