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2 23:10 (목)
신암재정비 촉진지구 첫 수혜단지 ‘동대구 해모로 스퀘어 웨스트’
상태바
신암재정비 촉진지구 첫 수혜단지 ‘동대구 해모로 스퀘어 웨스트’
  • 장세홍 기자
  • 승인 2020.06.29 2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비지구 7개 단지 중 첫 사업, 분양가는 낮고 미래가치는 높고
신암재정비 촉진지구 계획도.
신암재정비 촉진지구 계획도.

[KNS뉴스통신=장세홍 기자] "정비지구내 신축아파트는 무조건 첫 번째 단지를 선점하라"

이 말은 부동산 투자에 있어 동일지역 내 순차적으로 공급되는 분양상품의 경우 첫 번째 단지가 일반적으로 분양가가 가장 저렴하기 때문에 생겨난 말이다.

여기에다 계약 이후 발생하는 프리미엄이란 미래가치도 최초 분양가 차이만큼 더 높게 형성되는 경우가 대부분이기 때문이라는게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물론 동일지구내라도 입지, 브랜드, 세대수 등 단지별로 크고 작은 차이가 있는 상황에서 단순비교는 어려울지 모르지만 부동산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통용되는 말이다.

실제 대구지역에서 동일브랜드로 공급된 동구 봉무동의 ‘이시아폴리스 더샵’의 평균 분양가를 살펴보면 전용 84㎡ 기준 ▲1차가 3.3㎡당 평균 5894천원 ▲2차 6231천원 ▲3차 6581천원 ▲4차 7083천원이었다.

차수를 거듭하면서 3.3㎡당 적게는 33만원 최대 50만원 정도 분양가가 상승된 걸 알 수 있다.

이 같은 현상은 땅값을 동일하게 치더라도 시공사 입장에서는 물가 및 인건비 상승분을 반영해야 하고 무엇보다 금융비용 발생이 크기 때문에 어쩔 수 없는 현상이다.

특히, ‘이시아폴리스 더샵’의 경우 미국발 금융위기 이후 지역부동산 시장이 침체기를 넘어 할인분양으로 돌파구를 찾던 때라 분양가 상승이 쉽지 않았던 시기임을 감안한다면 현재는 대구 부동산 시장의 분양가 상승적용이 더 쉬운 것을 짐작할 수 있다.

지난해부터 대구지역에서는 도심 곳곳에서 기존 주거지역의 변화가 시작됐다. 노후화가 상당부분 진행된 주거지역을 재개발, 재건축 등을 통해 주민들의 삶의 질을 올리는 정비사업들이 각 구별로 빠른 속도로 진행하고 있다.

신암재정비 촉진지구만 살펴보면 ▲신암 1구역(코오롱 하늘채/1588세대 예정) ▲신암 2구역(화성파크드림/1458세대 예정) ▲신암 6구역(효성 해링턴/1265세대) ▲신암 8구역(한진 해모로/1122세대 확정) ▲신암 9구역(힐스테이트/1226세대 예정) 등은 시공사 선정이 완료돼 이달부터 ‘동대구 해모로 스퀘어 웨스트’를 시작으로 분양에 들어간다.

신암 4구역(1165세대 예정)과 신암 10구역(824세대 예정)은 시공사 선정을 마치는 대로 분양에 들어갈 예정이다.

여기에 재정비 촉진지구 밖이지만 지난 5월 말 분양에 들어간 인근 ‘동대구 해모로 스퀘어 이스트’ 935세대와 7월말 분양예정인 신암4동의 ‘화성파크드림’ 1304세대를 포함하면 1만1천세대 가까운 대단지 브랜드 타운을 형성하게 된다.

따라서 입주가 시작되는 2~3년 후에는 동구의 신흥 주거지역으로 자리잡을 전망이다.

이 가운데 신암재정비 촉진지구내 첫 번째 사업으로 한진중공업 건설부문의 '동대구 해모로 스퀘어 웨스트' 1122세대가 7월 중 분양에 들어갈 예정이다.

대구 동구 신암동 일원에 위치한 이 단지는 대지면적 5만6686.6㎡에 지하 2층, 지상 15층 20개동 규모로 건립 예정이다.

전체 1122세대 중 조합원분을 제외한 일반분양분은 701세대다. 일반분양분의 공급면적별 세대수는 ▲51㎡ 10세대 ▲59㎡ 193세대 ▲76㎡ 293세대 ▲84㎡A 204세대 ▲112㎡ 1세대다.

일반분양분이 전체 세대수의 62% 정도로 물량이 많아 실수요자 입장에서는 청약시 좋은 동/호수에 당첨될 확률도 높아 반기고 있다.

또한 일반적으로 시행, 시공 구도의 사업보다 조합 사업의 분양가가 상대적으로 저렴하다는 장점과 더불어 정비지구 내 첫 번째 사업의 낮은 분양가와 높은 미래가치라는 혜택도 그대로 누릴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대구지역의 한 부동산 전문가는 “이미 지역의 실수요자들은 선점효과에 대한 미래가치를 충분히 경험해 봤기 때문에 입지, 브랜드, 세대수 등의 장점을 가진 첫 번째 사업에 많은 기대를 가지고 있다”며 “도심에 위치하면서 역세권 입지에 1만세대가 넘는 대단지 브랜드타운의 다양한 인프라를 누릴 수 있어 청약인기는 상당할 것”으로 예상했다.

아울러 “8월부터 대구전역에서 해당될 분양권 전매제한이라는 강력한 규제전에 분양권 전매가 가능한 단지들을 놓치지 않으려는 투자자들의 움직임도 감지되는 이상 당첨확률을 높이는 분양전략을 마련해야 할 것”으로 조언했다.

견본주택은 동구 동북로 일원에 위치하며, 7월 중 오픈 예정이다.

장세홍 기자 jsh953@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