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7 08:57 (화)
신원식 "‘국군포로 송환’ 대통령과 국가의 당연한 책무"
상태바
신원식 "‘국군포로 송환’ 대통령과 국가의 당연한 책무"
  • 조현철 기자
  • 승인 2020.06.23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외교안보특별위원인 신원식 의원(중앙)이 박진 의원, 지성호 의원과 국회 소통관에서 '국군포로송환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사진=조현철 기자]
미래통합당 외교안보특별위원인 신원식 의원(중앙)이 박진 의원, 지성호 의원과 국회 소통관에서 '국군포로송환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사진=조현철 기자]

[KNS뉴스통신=조현철 기자] 미래통합당 외교안보특별위원인 신원식 의원과 위원장 박진 의원, 지성호 의원이 23일 국회 소통관에서 “김일성이 스탈린과 모택동의 지원하에 일으킨 6.25전쟁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그 상흔은 우리 사회 곳곳에 남아있고 이 중 가장 또렷한 것이 국군포로 송환 문제”라며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들은 휴전 직후 1만 9천여 명으로 알려졌던 생존 국군포로는 이제 500명이 채 안 되는 것으로 추산되지만, 북한 당국은 “강제억류중인 국군포로는 단 한명도 존재하지 않는다”는 거짓말로 일관하고 있다며, “이는 인류의 보편적 가치인 인도주의를 정면으로 위배하는 반인륜적·반민족적인 범죄행위”라고 했다.

미국 오바마 前 대통령은 2014년 미군 포로와 탈레반 포로 교환에 대한 논란이 일자 “어떠한 상황이라도 포로로 잡힌 미군은 데려와야 한다. 미군을 포로로 남겨두지 않는 것은 미국 대통령과 미국의 의무"라고 밝혔다.

국군포로 송환 문제는 軍 통수권자인 대통령의 책무일 뿐 아니라 대한민국의 의무이다. 더욱 중요한 것은 국군포로들에게 남은 시간이 많지 않다는 안타까운 사실이다.

이들은 “미래통합당은 국군포로의 송환을 염원하는 국민의 요구에 따라 북한당국과 정부에 대해 첫째, 북한 당국은 인류 보편의 인도주의에 입각해 대한민국으로의 귀환을 원하는 국군포로 전원을 무조건 즉각 송환하고 둘째,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는 헌법의 명령에 따라 국군포로 송환을 위한 국가 차원의 실효성 있는 특단의 대책을 수립하고 이를 강력히 추진하라”고 요구했다.

조현철 기자 jhc@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