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6 23:02 (목)
트럼프 대통령, 3개월 만 선거 집회
상태바
트럼프 대통령, 3개월 만 선거 집회
  • KNS뉴스통신
  • 승인 2020.06.23 0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크레디트 ⓒAFPBBNNews=KNS뉴스통신]도널드 트럼프(Donald Trump) 미국 대통령은 20일 오클라호마주 털사(Tulsa)에서 3개월 만의 선거 집회를 가졌다.

신형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한 공중위생경제상의 위기가 심각해지고 있을 뿐만 아니라 인종적 불평등에 대한 항의 데모가 최근 몇주 간 전미에 퍼진 가운데, 트럼프는 자신의 선거 운동의 반전을 모색하고 있다.

백악관(White House)은 집회에 최고 10만명이 몰린다고 했지만 실제 회의장이 된 BOK 센터(BOK Center)의 1만 9000석의 객석에는 공석도 눈에 띄었다.

트럼프는 신형 코로나 바이러스에 꾸준히 온 지지자들을 전사라고 부르며 칭찬했다. 신형 코로나 바이러스에 의해 미국에서는 약 12만명의 사망자가 나와 있지만 "나는 (동바이러스에의 대응으로) 훌륭한 일을 했다!"라고 승리 선언과 같은 발언도 튀어나왔다.

그는 또 올해 대선에서 대선 후보인 민주당의 조 바이든(Joe Biden) 전 부통령에 대해서는 극좌세력의 어쩔 수 없는 꼭두각시라고 비판했다. "지금으로부터 5개월 후에 슬리피(잠에 취한) 조바이든을 꺾는다"라고 말했다.

오클라호마 주에서는 최근 신형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자 수가 급증하고 있는데도 행사장에서는 마스크를 착용하는 사람을 거의 볼 수 없었고 소셜 디스턴싱(대인거리 확보)도 거의 유지되지 않았다. 더욱이 집회가 열리기 몇 시간 전에는 털사에 미리 들어가 있던 트럼프 캠프 스태프 6명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검사에서 양성으로 나왔다고 발표했다.

KNS뉴스통신 kns@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