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2 23:10 (목)
정부, 카카오와 손잡고 주민센터 강좌 등 간편 시스템 마련
상태바
정부, 카카오와 손잡고 주민센터 강좌 등 간편 시스템 마련
  • 한다영 기자
  • 승인 2020.06.17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한다영 기자] 앞으로는 지역 주민자치센터 등이 운영하는 다양한 교육강좌 수강을 카카오톡으로도 신청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이와 관련 행정안전부가 17일 경기 성남 카카오 판교 사옥에서 카카오(대표이사 여민수, 조수용)와 '디지털 정부혁신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현재 주민자치센터의 교양·전문강좌를 수강하거나 구청의 강당이나 회의실 등 공공시설을 이용하려면 지자체 누리집이나 공유누리에 접속해 신청해야 한다. 공유누리(http://eshare.go.kr)는 체육시설, 교육·강좌, 회의실, 연구·실험장비 등 전국의 공공개방자원을 검색하고 예약하는 사이트다.

앞으로 정부가 먼저 오픈API를 개발하고 카카오가 카카오톡 등의 서비스와 이를 연계하면 국민이 카카오 앱으로도 강좌수강이나 시설 이용을 할 수 있다.

공공서비스 Open API 연계 (2020년말)
공공서비스 Open API 연계 (2020년말)

같은 방식으로 정책 아이디어 제안, 주민등록등본 등 전자증명서 신청 발급, 세금․과태료 등을 고지받아 납부하는 것도 가능해질 전망이다.

또한 카카오가 가진 인공지능·인증 관련 기술력과 사용자 경험에 기반한 디지털 서비스 역량이 활용되면, 공공서비스를 이용하는 국민의 편의성이 증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관계자는 "사회관계망(SNS) 서비스나 인공지능(AI) 비서․스피커, 사물인터넷(IoT) 서비스 등은 이미 많은 국민이 이용하고 있고 이들과 공공서비스가 연계될 때 큰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한다영 기자 dayoung@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