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7 08:20 (화)
원희룡 “제주형 2차 재난지원금 모든 도민에게 지급” 특별명령
상태바
원희룡 “제주형 2차 재난지원금 모든 도민에게 지급” 특별명령
  • 조현철 기자
  • 승인 2020.06.16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제주형 2차 재난 지원금을 모든 도민에게 지급할 것'을 지시하는 특별명령을 발표했다.[사진=원희룡 제공]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제주형 2차 재난 지원금을 모든 도민에게 지급할 것'을 지시하는 특별명령을 발표했다. [사진=원희룡 제공]

[KNS뉴스통신=조현철 기자]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16일 제 2차 코로나19 유행에 대비해 모든 도민을 대상으로 '제주형 2차 재난긴급 생활지원금을 지급할 것’을 지시하는 도지사 특별명령(이하 특별명령)을 발표했다.

원 지사는 이번 특별명령이 “코로나19 로 인한 감염병 위험과 경제위기로부터 제주도민의 삶을 지키고 ‘코로나 청정 제주’를 유지하기 위한 것”임을 밝히고, “특히 여름 가을에 예상 되는 2차 코로나유행에 선제적으로 대비하기 위하여 제주특별자치도 재정에 관한 특별명령"이라고 했다.

원 지사는 제주형 1차 재난지원금 당시, 한정된 재원으로 생존의 위기를 효과적으로 막기 위해 지원 대상을 중위소득 100% 이하의 소득급감 가구로 하였고, 더 어려움에 처한 분들을 우선 살펴야 한다는 입장은 지금도 변함이 없지만, 지금은 위기피해가 도민사회 전체로 전이․파급되어, 제주전체가 큰 위험에 직면해 있다고 했다.

먼저 ‘제주형 2차 재난지원금’은 위기가 공동체 전체로 확산되는 것을 적극 차단하고, 최소한 생존의 위기만은 막자는 목표 아래 모든 도민 지급을 촉구한 의회와의 협치 존중과 의인 김만덕 정신을 오늘에 되살려 도민 모두가 피해 회복의 주체가 되고, 어느 도민 한 분도 빠짐없이 구휼될 수 있도록 재원을 충분히 확보할 것을 지시했다.

아울러 제주지역에서 일하고 공부하는 타 지역 (해외포함) 근로자와 유학생 등을 포함시킬 것인지 등 세부적인 사안들 까지 1차 시행의 경험을 살펴서, 보편적 재난구호라는 취지를 살릴 수 있도록 검토하라고 했다.

두 번째로 ‘제주형 코로나19 방역체계의 일환’으로 ‘모든 도민 대상 무료독감 예방접종 시행을 위한 선제적 예산확보’를 지시했다.

세 번째, 기존 예산 지출항목을 강력히 조정하여 코로나 19 위기 대응 관련 사업 집중 투자 문화예술 등 생계 고위험 분야 지원 사업 축소 ‧중단 위기에 처한 지역 업체 등을 최우선으로 구휼할 수 있도록 재원을 충분히 마련할 것을 요구했다.

원 지사는 우선 코로나19 상황에서 집행이 불가능한 예산 등을 최대한 삭감하여 코로나19 위기대응 관련 사업에 집중 투자하도록 했다.

그리고 기존 예산 지출 항목 강력 조정하고, 문화예술 등 생계 고위험 분야 지원을 강구하고, 지역 업체를 공공사업등에 최우선적으로 배려하는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라고 했다.

조현철 기자 jhc@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