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9 20:44 (목)
남원시, 3년 연속 재난관리 잘하는 지자체 선정
상태바
남원시, 3년 연속 재난관리 잘하는 지자체 선정
  • 박경호 기자
  • 승인 2020.06.05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원시, 재난관리 능력 호평”

[KNS뉴스통신=박경호 기자] 남원시의 위기관리능력이 빛을 발했다.

남원시(시장 이환주)가 행안부 주관 재난관리평가에서 18년 19년에 이어 2020년까지 3년 연속으로 우수기관으로 선정, 재난관리 잘하는 지자체로 평가를 받았다.
 
시에 따르면, 이번 평가는 326개 재난관리책임기관(중앙부처 28, 지자체 243, 공공기관 55)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예방, 대비, 대응, 복구 등 재난관리 단계별 16개 분야 39개 지표에 따라 종합적으로 이뤄졌다.

특히 이번 평가는 2019년 실적을 바탕으로 1월~3월 동안 서면평가, 기관장 인터뷰 등 평가위원 방문 현장 평가로 진행됐다.

시는 이번 평가에서 △예비단계-재난 및 안전관리 전문교육, 안전교육 및 문화운동 추진, 지진방재종합대책, 취약계층 대상 안전관리 강화, 보건재난 저감활동 안전신문고 활성화 실적△대비 단계- 자율방재단 활성화 실적, 재난관리자원의 비축·관리 및 공동활용시스템 현행화율, 여름철· 겨울철 자연재난 대비 실태 △대응 단계 - 재난발생시 재난 대응 실무반의 편성, 역할분장, 숙지도 △복구 단계 - 재해구호 인프라 확보 및 관리 실적 등 각 재난관리 단계별로 고르게 우수한 실적으로 전라북도 내에서 최고의 성적을 거뒀다.

이환주 남원시장은 “시민의 행복과 안전을 위해 노력해 온 결과 3년 연속 우수기관으로 선정되는  쾌거를 거뒀다”며  “살기 좋고 안전한 남원, 마음까지 편안한 남원 만들기를 위해  앞으로도 더욱 힘쓰겠다” 고 말했다.

한편 이번 평가 결과에서 우수기관으로 꼽힌 지자체는 포상금 지급, 표창,  재난안전특별 교부세 교부 등의 혜택이 주어질 예정이다.

재난관리평가는 행정안전부가 지난 2005년부터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에 따라 재난관리책임기관의 재난관리역량을 진단·개선하고 재난관리 수준을 높이기 위해 실시하고 있으며, 우수·보통·미흡 세 등급으로 평가된다.

박경호 기자 pkh4313@hanmail.net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