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7 21:02 (일)
칠곡군, 정부합동평가 경북도 23개 시ㆍ군 1위 쾌거
상태바
칠곡군, 정부합동평가 경북도 23개 시ㆍ군 1위 쾌거
  • 장완익 기자
  • 승인 2020.06.04 2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칠곡군
왼쪽 이철우 경북도지사, 오른쪽 백선기 칠곡군수 (사진=칠곡군)

[KNS뉴스통신=장완익 기자] 칠곡군의 행정 전 분야 업무 성과가 도내 최고 수준으로 공식적으로 인정받았다.

칠곡군이 공신력과 권위를 자랑하는 ‘2019년 정부합동평가’에서 역대 최고점을 기록하며 경북도 23개 시·군에서 1위를 차지했다.

이에 군은 4일 경북도청 안민관에서 열린 ‘2019년 정부합동평가(시·군평가) 시상식’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하고 상 사업비 2억 원을 받았다.

정부합동평가는 시·군에서 추진하는 국가 및 도 위임사무와 주요시책 등에 대한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행정 서비스의 질을 높이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평가에서 최우수기관 선정으로 칠곡군의 행정 성과와 서비스 수준이 탁월함을 입증하는 계기가 돼 그 의미가 더 크다.

칠곡군은 백선기 군수가 취임한 2012년에는 11위를 기록하는 등 정부합동평가에서 중·하위권 수준에 머물러 왔다. 이에 백 군수는 공직자의 의식과 행정 전반에 대한 강도 높은 변화와 혁신을 추진했다. 이러한 노력을 통해 2014년 2위를 시작으로 2018년까지 5년 연속 우수상을 수상하며 지속적으로 상위권을 유지했다.

칠곡군은 여기서 멈추지 않았다. 매월 정부합동평가 추진상황 보고회를 개최하고 실적이 부진한 분야는 맞춤형 교육과 컨설팅을 진행하는 등 체계적인 실적 관리를 통해 마침내 경북도 1위라는 쾌거를 달성했다.

군은 이번 평가에서 일반 행정, 일자리경제, 보건위생, 문화체육, 산림환경, 사회복지 등 행정전반에 걸쳐 높은 점수를 획득해 경북도 평균인 371.9점보다 45.9점 높은 417.8점을 달성했다.

특히 정성평가는 △보조금 부정수급 근절 △보훈정신 확산 △자원봉사 활성화 △공공저작물 개방 및 활용 △북한이탈주민 정착지원 등 5건의 우수사례가 경북도 대표사례에 인용되기까지 했다.

또 정량평가는 전체 81개 지표 중 69개 지표(85.2%)에 대해 만점 값을 달성하는 등 군정 전반에 걸쳐 좋은 평가를 받았다.

백선기 군수는 “5년 연속 우수상에 이어 역대 최고점을 기록하며 경북도 1위라는 우수한 성적을 거둔 것은 직원들의 현장 중심 행정과 주민 편의를 최우선으로 생각하고 최선의 노력을 이어온 결과”라며 “앞으로도 지역의 발전과 군민의 행복을 위해 강도 높은 변화와 혁신을 위한 노력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장완익 기자 jwi6004@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