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4 09:20 (토)
양산시, 세계 ‘K-방역산업’ 중심도시 자리매김
상태바
양산시, 세계 ‘K-방역산업’ 중심도시 자리매김
  • 안철이 기자
  • 승인 2020.06.03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스크 업종전환 기업 적극 행정지원 수출 성과 선순환 효과
양산시, 세계 ‘K-방역산업’ 중심도시 자리매김<사진=양산시>

[KNS뉴스통신=안철이 기자]경남 양산시(시장 김일권)가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전 세계 K-방역산업의 우수성을 바탕으로 마스크 제조산업으로의 업종전환 지원에 적극 나서고 있다.

최근 코로나19로 자동차, 기계산업 등 전통산업의 경영 악화,  K-방역 제품의 해외 인지도 상승 등 포스트 코로나시대의 변화에 발맞춰 지역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마스크 제조업으로 업종 전환을 고려하는 기업에 대해 적극적인 행정지원을 함으로써 하절기 내수에 기여함은 물론 수출 활성화에 도움을 주고 있다.

시에 따르면 기 구축된 양산부산대병원의 의생명 클러스터와 연계해 업종 전환 지원을 받은 양산시 어곡동 소재 2개 기업은 물론, 용당산업단지 소재 ㈜비케이메디케어 등 10여개 기업이 마스크 생산에 나서고 있다.

특히 이들 기업의 일부는 마스크 생산장비를 적게는 200대에서 많게는 300여대까지 설치 중으로, 최근 미국의 월마트 등에 마스크 각 4~5억장 수출계약이 성사되는 쾌거를 이뤄냈다.

시는 마스크생산 업종전환을 시도하는 관내 기업에 대해 마스크 생산기술 뿐만 아니라 공장제조시설 설치, 산업단지관리기본계획 변경, 마케팅 등 발빠른 생산과 수출이 진행되도록 기술에서부터 생산, 판매까지 원스톱 지원에 나서고 있으며, 특히 지난 5월 산자부 공모에 선정된 ‘의료기기 업종전환 기반구축 사업’을 내년부터 3년간 추진하여 의료기기‧의료용품으로의 업종전환을 희망하는 기업들에게 새로운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 시는 최근 날씨가 더워지면서 일반용 마스크 수요가 급증함에 따라 일반마스크 신규업체의 허가 간소화는 물론 원활한 마스크 공급을 위해 행정력을 집중, 마스크 수급난 해소에 최선의 노력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양산시는 경남도 내에서 유일하게 보건용마스크 및 덴탈마스크 생산공장을 보유하고 있으며, 지난 2월 ㈜하나필터의 마스크제조업 신규허가를 단 10일만에 이끌어 내는 초광속 행정으로 마스크 추가 생산에 기여한 바가 있다.

또한 마스크 제조업체 ㈜엠씨에 의용소방대원 및 대학생일자리지원 등 긴급 인력지원으로 마스크 생산량증대에 도움을 주어 지역의 마스크 공급은 물론 피해가 심각한 대구 경북지역에도 공적물량 지원에 최선을 다해 ㈜엠씨는 전국에서 첫 번째로 공적물량을 완료하기도 했다.

한편 김일권 양산시장은 “코로나19로 세계적으로 우리의 K-방역이 검증되어 마스크의 수출수요가 늘어나고 있다”며 “특히 양산지역이 KF94는 물론 일반마스크의 메카로 자리잡아 국내는 물론 수출확대로 관내기업의 업종다변화를 통한 기업활력이 넘치도록 노력을 다해나가겠다”고 전했다.

안철이 기자 acl8686@hanmail.net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