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5 23:06 (일)
부평구, 외국인 근로자 고용사업장 코로나19 실태점검 완료
상태바
부평구, 외국인 근로자 고용사업장 코로나19 실태점검 완료
  • 김재우 기자
  • 승인 2020.06.03 14: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김재우 기자]

부평구(구청장 차준택)는 2일 외국인근로자를 1인 이상 고용한 지역 내 사업장과 거주시설 125곳(외국인근로자 442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현장 실태점검을 완료했다.

이번 점검은 자칫 방역 사각지대에 놓일 수 있는 외국인 노동자들의 코로나19 집단감염을 차단하기 위해 마련된 것으로, 청천농장과 부평국가산업단지, 주안산업단지 등 공장 밀집지역에서 실시됐다.

이에 앞서 부평구는 고용노동부와 인천시청을 통해 외국인근로자 고용사업장으로 확인된 127곳에 대해 전담 점검반을 구성했다.

점검반은 코로나19 유증상자 발생 시 조치사항과 기숙사, 구내식당, 휴게실 관리상태, 소독 위생 청결상태 등을 꼼꼼히 둘러봤다.

특히 코로나19 예방 및 확산방지를 위한 사업장 대응 지침 홍보와 다국어(9개국) 예방수칙도 함께 배부했다. 또 오염소지가 있는 시설물은 방역소독 권고와 함께 소독물품을 지원했으며, 격리수칙 위반대상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독려했다. 미 준수 사업장에 대해서는 교육 등의 후속조치도 진행했다.

이번 점검은 방역 사각지대에 있는 무자격 체류자들의 위생 상태를 개선하고, 방역소독을 지원하는 등 취약계층을 보건 방역망으로 유도하는데 중점을 뒀다. 이와 함께 진단 검사·치료 지원 등의 홍보 활동도 함께 추진했다.

차준택 구청장은 “부평구민 모두 비상체계로 대응하고 있다”며 “외국인 근로자와 체류자를 대상으로 코로나19 실태점검을 실시하는 등 지역 확산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재우 기자 woom00211@hanmail.net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