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0 23:23 (금)
판소리 성지 고창, '해설이 있는 판소리' 관객은 즐겁다
상태바
판소리 성지 고창, '해설이 있는 판소리' 관객은 즐겁다
  • 박경호 기자
  • 승인 2020.06.03 1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박경호 기자] ‘대한민국 판소리 성지’ 전북 고창군이 전통 판소리 무대에 새로운 변화를 시도한 ‘나도 귀 명창’ 공연을 선보여 화제다.
 
3일 고창군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오후 고창군 국악전문공연장인 동리국악당에서 제1강 ‘고창과 판소리’라는 주제로 판소리 연구가인 최동현(군산대학교 명예교수)이 해설을, 떠오르는 젊은 소리꾼 정호영(국악예술단 고창 단장) 명창이 수궁가를 공연했다.

‘나도 귀 명창’은 말 그대로 판소리를 듣는 관객이 주인공이 되는 ‘이야기가 있는 판소리’ 무대로 매월 마지막 주 목요일 7시 동리국악당에서 열린다.

고창이 판소리사에 영향을 끼친 지역적 특징과 판소리의 핵심어와 사설 등 매력을 드러내는 재미있는 이야기들이 펼쳐진다.

공연은 회원제로 이뤄지며 현장에서 무료로 가입할 수 있다. 문의는 고창문화의전당(063-560-8041)으로 하면 된다.

고창군 관계자는 “판소리 공연을 볼 때 신나게 ‘얼씨구’하는 호응을 넣어준다면 더욱 즐거운 관람이 될 것이다”며 “대한민국 판소리 성지 고창에서 신개념 판소리 공연을 마음껏 즐기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박경호 기자 pkh4313@hanmail.net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