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4 09:20 (토)
코로나 대응‧뉴딜 위한 복지부 추경 예산 1조 542억 편성
상태바
코로나 대응‧뉴딜 위한 복지부 추경 예산 1조 542억 편성
  • 한다영 기자
  • 승인 2020.06.03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한다영 기자] 코로나19 대응과 한국판 뉴딜을 위한 보건복지부 추가경정 예산(안) 1조 542억원이 편성된 것으로 3일 전해졌다.

추가경정예산(안)에 따라 2020년 보건복지부 총지출은 86조 1650억원에서 87조 1115억원으로 증가한다. 또한 코로나19로 집행이 곤란한 사업 등 지출구조조정으로1077억원을 감액하여 추경 재원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구체적인 내용으로는 코로나19 2차 유행 가능성에 대비 14~18세 대상 인플루엔자 국가예방접종 확대(235만명, +265억원), 레벨D 보호복, 마스크 등 방역물품 비축하고 지해역 현장에서 신속한 진료 등을 위해 67개 보건소에 상시 음압 선별 진료소를 신축한다.

코로나19로 매출액이 급감해 경영이 어려운 의료기관에 제1회 추경(4000억원)에 이어 융자 추가 지원 (+4000억원) 코로나19 치료제·백신 임상시험 전주기 지원, 방역장비 고도화, 국립 바이러스·감염병 연구소 인프라 확충 등 관련 연구개발(R&D) 확대 (+1404억원)가 지원된다.

아울러 5G 네트워크, 모니터링 장비 등을 활용하여 병원 내 감염위험 최소화, 효율적 진료 가능한 스마트병원 구축 (3개소, +60억원), 호흡기 환자에 대한 안전한 진료체계를 마련하고 2차 유행 가능성에 대비한 호흡기전담클리닉(500개소, +500억원)이 설치된다. 

한편, 긴급복지 지원요건 완화 기간을 연장(7월→연말)해 생계를 위협받는 저소득 가구 지원을 확대해 병원급 의료기관에 방역지원 등을 위한 한시 일자리를 지원한다.

복지부 관계자는 "추경예산안 국회 확정 후 신속한 집행이 가능하도록 철저히 준비해 코로나19로부터 국민 안전을 지키고 민생경제를 지원하는데 적극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다영 기자 dayoung@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