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1 22:38 (토)
진안군, 생육환경 조성 위해 조림지 풀베기 사업 추진
상태바
진안군, 생육환경 조성 위해 조림지 풀베기 사업 추진
  • 김봉환 기자
  • 승인 2020.06.02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김봉환 기자] 진안군(군수 전춘성)이 가치 있는 산림자원 육성과 조림목의 건강한 생육환경 조성을 위해 조림지 풀베기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조림지 풀베기 사업은 조림목이 새로운 환경에 보다 빨리 적응 할 수 있도록 생육에 방해되는 초본류나 관목류를 제거하는 사업으로 생장속도에 따라 조림 후 3~5년간 실시한다.

군은 지난 2017년부터 올해까지 조림지 1,692ha의 산림에 25억원을 투입해 풀베기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여름철 생장속도가 빠른 잡초 및 잡관목에 의해 조림목이 고사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6월에서 8월까지 총 2회에 걸쳐 풀베기를 진행할 예정이다.

전종일 산림과장은 “여름철 무더위 등 산림사업장 근로자들의 안전이 무엇보다 중요한 만큼 풀베기 사업장 점검과 안전사고 예방교육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며, “지속적인 조림지 사후관리로 경제·공익적 기능이 최대로 발휘되는 가치 있는 숲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김봉환 기자 bong21@empal.com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