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영유아 첫 책 선물 ‘북스타트 책 꾸러미’ 택배 서비스
상태바
용인시, 영유아 첫 책 선물 ‘북스타트 책 꾸러미’ 택배 서비스
  • 정찬성 기자
  • 승인 2020.06.02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6개월이하 영유아 300명 대상…그림책‧에코백 등 무료 배부

[KNS뉴스통신=정찬성 기자] 용인시는 2일 36개월 이하 영유아들에게 주는 첫 책 선물인 ‘북스타트 책 꾸러미’를 6월부터 7월까지 택배 서비스로 제공한다고 밝혔다.

지난해까진 읍면동 주민센터나 도서관에서 배부했지만 코로나19 감염을 막기 위해 한시적으로 택배서비스를 하는 것이다.

대상은 용인시에 주민등록은 둔 0~36개월 이하 영유아 300명이다.

아기 이름으로 용인시 도서관(http://lib.yongin.go.kr) 홈페이지에 회원가입을 한 뒤 문화행사 코너에서 신청하면 된다.

시는 신청자에게 1회에 한해 단계별 그림책 2권씩과 에코백, 가이드북 등이 담긴 꾸러미를 무료로 발송해준다.

시 관계자는 “감염병에 취약한 영유아들이 안전하게 책 꾸러미를 받아보도록 올해 한시적으로 택배 서비스를 하는 것”이라며 “생애 첫 꾸러미 선물로 책과 친해지는 계기가 되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 2011년부터 북 스타트 운동으로 2만1800여꾸러미를 무료로 배부했다.

정찬성 기자 ccs123@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