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5 23:25 (월)
‘안전 채용시험장’ 대구 엑스코, 4000명 이상 대규모 채용시험 치러
상태바
‘안전 채용시험장’ 대구 엑스코, 4000명 이상 대규모 채용시험 치러
  • 장세홍 기자
  • 승인 2020.05.31 1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 대구도시철도공사 4150명 채용시험
6월말까지 한국전력 채용시험 등 약 9000여명 시험 예정
30일 대구도시철도공사 채용시험장 전경. [사진=(주)엑스코]
30일 대구도시철도공사 채용시험장 전경. [사진=(주)엑스코]

[KNS뉴스통신=장세홍 기자] 전시컨벤션센터 엑스코가 안전한 채용시험장으로 활발히 운영되고 있다. 30일 오전 엑스코에서는 역대 최대인원인 4150명이 응시한 대구도시철도공사 신입사원 채용시험이 안전하게 치러졌다.

지난 2일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 채용시험을 시작으로 엑스코에서는 현재까지 약 9550명이 응시한 11개의 채용시험이 안전하게 치러졌다.

5월, 6월 통틀어 약 2만 명의 수험생이 응시하는 20개의 채용시험이 개최될 예정이다. 6월말까지 한국전력 3000명, 대구환경공단 3000명, 한국남동발전 1700명 등 약 9000명이 응시 예정인 9건의 대규모 자격검정, 채용시험이 계획돼 있다.

채용시험 이외에도 약 1000명이 참여하는 주택조합 행사 6건, 연경아이파크 입주박람회 등 입주박람회 2건이 안전 개최될 예정이다.

엑스코는 17m의 높은 층고, 급속환기 공조시스템, 일반 학교 고사장에 비해 6배 더 많은(부피) 공간으로 실내지만 야외광장에서 시험을 치르는 것과 같은 거리두기 효과가 있어 안전한 채용시험을 위한 최적의 장소로 활용되고 있다.

엑스코의 코로나19 생활 방역 대책 자체 매뉴얼에 따라 수험생은 발열체크, 손 소독, 장갑배부, 열화상 카메라 통과, 에어커튼(통과형 몸 소독기) 통과 등 다양한 단계를 지나야만 고사장에 입실 할 수 있다.

고사장 내 책상은 정부가 마련한 시험 방역 관리 안내 지침에 명시된 응시자간 거리 2m보다도 더 먼 3m 거리 간격으로 응시자간 안전하게 시험을 치를 수 있다.

사후 대책도 확실하다. 시험장 좌석배치표 확인과 전시장내 고해상도 CCTV를 통해 유사시 사후 접촉자 역학조사도 신속하게 진행한다.

한편, 엑스코는 방문객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주최자가 행사 안전을 확보하고 엑스코의 방역 대책에 동의할 경우에만 대관 접수를 하고 있으며, 코로나19 재유행 방지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자체 방역매뉴얼도 마련했다.

엑스코는 안전성이 확보되는 6월말부터 본격적인 전시시즌에 돌입한다. 코로나19로 인해 위축돼 있던 대구경북 중소기업의 마케팅 지원에 총력을 다 할 예정이다.

영남권 최대 규모의 임신 출산·유아 교육 관련 전문전시회 ‘베키’(제28회 대구베이비&키즈페어)가 6월 25일~28일까지 열린다. 이어 올해로 17회를 맞이하는 국내 최대, 아시아3대, 세계10대 신재생에너지 전문전시회인 국제그린에너지엑스포가 7월 15일~17일까지 개최된다.

엑스코 관계자는 “당초 코로나19로 인한 채용시험 대관 할인정책을 6월 말까지 시행할 계획이었으나 대구·경북지역의 일자리 창출 기여, 지역경제 활성화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향후에도 도입하는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고 밝히며 “안전한 대구, 안전한 엑스코 분위기 확산에 지역민의 많은 관심과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장세홍 기자 jsh953@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