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1 10:19 (목)
대구지방보훈청, '호국보훈의 달' 맞아 다양한 보훈행사 개최
상태바
대구지방보훈청, '호국보훈의 달' 맞아 다양한 보훈행사 개최
  • 조형주 기자
  • 승인 2020.05.27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터=대구보훈청
포스터=대구지방보훈청

[KNS뉴스통신=조형주 기자] 대구지방보훈청은 6·25전쟁 70주년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고귀한 넋을 기리고 국가유공자 및 보훈가족에게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다양한 보훈행사를 개최한다.

먼저 6월 1일 오전 10시 앞산충혼탑에서는 호국영령의 명복을 비는 제20회 호국영령추모제 및 호국사진전시회가 대한민국전몰군경유족회 대구시지부 주최로 개최된다.

현충일인 6일에는 오전 9시 신암선열공원 참배를 시작으로 54분부터 앞산 충혼탑에서 국가유공자와 유족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65회 현충일 추념식'이 엄숙하고 경건하게 거행된다.

이날 추념식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규모가 축소돼 거행되며, 일반 시민의 충혼탑 개별참배는 오후 1시부터 가능하다. 대구시 홈페이지에는 사이버 참배관도 조성돼 있어 추모의 마음을 전할 수 있다.

이날 오전 10시부터 1분간 전국에 사이렌이 울리면 모든 시민이 함께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넋을 기리는 묵념을 드리게 된다.

또 6월 17일에는 매일신문사가 주최하는 '2020 매일보훈대상 시상식'이 개최될 예정이며, 26일에는 모범 보훈대상자 포상 전수식이 정부대구지방합동청사에서 개최된다. 30일에는 대구지방경찰청에서 ‘대구호국경찰 순직추모비 제막식’도 성대하게 거행될 예정이다.

아울러, 현충일을 전후해서 국가유공자 및 수권유족(동반 가족 1인 포함)은 대중교통(6일 시내버스, 5∼7일 도시철도) 및 앞산 케이블카(6일 하루) 무료탑승이 가능하고, 특히 6월 한 달 동안 대구아쿠아리움 및 동화사 등 주요 사찰 무료입장, 에코테마파크 대구숲 입장료 50% 할인 지원이 이뤄진다.

지난해부터 추진된 독립유공자 및 6·25참전유공자 국가유공자 명패 달아드리기 사업은 올해도 6월부터 월남전 참전유공자 등 1만여 가정을 대상으로 추진된다.

특히 올해는 군인, 경찰, 자원봉사단체 등 일반 시민이 동참하는 ‘국민과 함께하는 명패 달아드리기’ 사업으로 추진돼 국가유공자 예우 확산을 위해 노력할 예정이다.

올해는 코로나19로 다중운집행사가 어려워짐에 따라 보훈행사도 비대면·온라인 행사로 추진된다.

우선 유명 역사 강사 최태성 강사를 초빙해 대구·경북의 전적지를 방문하고 지역 고등학생을 대상으로 대구의 6·25전쟁에 대한 특강을 실시하는 ‘차이나는 보훈클라쓰’ 행사를 6월 1일에 실시하고, 영상을 6월 17일부터 유튜브에 공개한다.

또한 코로나19 극복의 최일선에서 나라를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소방공무원, 의료진, 군인들이 6·25전쟁 참전유공자께 기억과 감사의 메시지를 전하는 ‘70인의 응원챌린지’ 영상을 6월 한 달간 지하철, 대형 전광판, 유선방송을 통해 송출하게 되며, 대구보훈청 페이스북을 방문해 참전유공자께 감사댓글을 다는 시민들을 추첨해 사은품을 증정하는 행사도 펼친다.

6월 3일 앞산 충혼탑에서는 '호국영웅의 귀환' 행사도 거행된다. 1952년 6월 3일 6·25전쟁에 참전해 전사하신 故 김진구 님의 유해가 철원 화살머리 고지에서 발굴돼 약 70년만에 가족의 품으로 돌아오는 행사로서, 박삼득 국가보훈처장과 유해발굴단장, 50사단장 등이 전사자의 미망인께 신원확인 통지서 등을 전달하고 희생과 공헌에 감사하는 행사로 치러진다.

6·25전쟁 70주년을 맞는 6월 25일 시·도 및 각 시·군·구에서는 기념식을 거행하게 되며, 행사시 생존 참전유공자 분들께 ‘감사메달’을 전수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대구지방보훈청에서는 7월 16일~17일 대구엑스코에서 6·25참전유공자 위로연을 개최해 감사의 마음을 전할 예정이다.

박신한 대구지방보훈청장은 “대구는 독립·호국·민주 역사의 고비 때마다 중요한 역할을 했던 호국의 도시이다”며 “참전유공자 분들과 함께하는 마지막 10주기 6·25전쟁 70주년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순국선열 및 호국영령의 희생과 공헌을 기억하고 감사하는 계기가 되길 바라며, 국가유공자와 유족들께서 자긍심을 가지실 수 있도록 든든한 보훈으로 보답하겠다”고 밝혔다.

조형주 기자 nacf25@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