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6 23:07 (토)
해수부, 수산전통식품의 제조·가공·조리 분야 명인 선정
상태바
해수부, 수산전통식품의 제조·가공·조리 분야 명인 선정
  • 김덕녕 기자
  • 승인 2020.05.21 1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김덕녕 기자] 해양수산부는 우수한 우리 수산전통식품을 보전하고 계승해 나가기 위해 ‘2020년 대한민국 수산식품명인’을 선정한다고 21일 밝혔다.

식품명인 지정 제도는 우수한 우리 식품의 계승·발전을 위해 식품 제조 · 가공 · 조리 등 각 분야의 명인을 지정하여 육성하는 제도로 1993년 9월에 처음 시행되었다.

수산식품명인의 자격은 ①수산식품 제조 · 가공 · 조리 분야에 20년 이상 종사한 사람, ②해당 수산식품을 원형대로 보전 · 실현할 수 있는 사람, ③수산식품명인으로부터 보유기능에 대한 전수교육을 5년 이상 받고 10년 이상 그 업에 종사한 사람 중 하나 이상에 해당하면 된다. 수산식품명인으로 신청하고 싶은 사람은 6월 22일부터 7월 10일까지 각 시 · 도(시 · 군 · 구)에 접수해야 되며, 신청 서류 등 구체적인 사항은 각 시 · 도에 문의하면 된다.

각 시 · 도에서는 신청인에 대한 사실관계 조사 후 7월 27일까지 해양수산부에 적격자를 추천하게 되며, 전문기관의 적합성 검토 결과와 수산식품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수산분과위원의 심의를 거쳐 수산식품명인을 지정한다. 최종 지정은 올해 11월에 있을 예정이다.

지정 기준은 전통성, 경력 및 활동사항, 계승 · 발전 필요성과 보호가치, 산업성 등에 대한 현장실사와 자료 검토 등이며, 엄격하고 공정하게 진행될 예정이다.

수산식품명인으로 지정되면 자신이 제조, 가공, 조리한 제품에 ‘대한민국 수산식품명인’ 표시를 할 수 있고, 제품 전시, 홍보, 박람회 참가, 체험교육 등 다양한 정부의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된다.

김성희 해양수산부 수출가공진흥과장은 “우리나라 수산전통식품의 계승 · 발전을 위해 앞으로도 수산식품명인 육성과 지원을 강화할 것”이라며, “아울러, 대한민국 수산전통식품의 세계화를 위해서도 노력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김덕녕 기자 kdn@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