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7 10:57 (일)
한전, 1분기 영업이익 4306억…3년 만에 흑자 보여
상태바
한전, 1분기 영업이익 4306억…3년 만에 흑자 보여
  • 김관일 기자
  • 승인 2020.05.15 12: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료가격 하락 등으로 흑자 전환… 설비투자 등 전력공급비용 증가로 경영효율화는 지속 추진
1분기 기준 연결 영업이익 추이(단위 억원) [자료=한전]
1분기 기준 연결 영업이익 추이(단위 억원) [자료=한전]

[KNS뉴스통신=김관일 기자] 한국전력(사장 김종갑)이 1분기 기준 연결 영업이익이 3년 만에 흑자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전은 국제 연료가 하락에 따라 연료비‧구입비는 1조 6005억원 감소했으나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판매량 하락으로 전기판매수익 1331억원 감소, 전력공급과 환경개선 위한 필수비용 3825억원 증가 등을 반영해 영업이익은 전년동기 대비 1조 605억원 증가한 4306억원을 기록했다고 15일 밝혔다.

영업이익 변동 요인을 세부적으로 보면 우선 2019년 하반기 이후 국제 연료가 하락 등으로 연료비‧구입비는 1조 6000억원 감소했다. 연료비는 연료단가 하락으로 전년동기 대비 9000억원 감소했으나 석탄이용률은 미세먼지 감축대책에 따라 12.1%p 하락해 실적 개선에 부정적 영향을 미쳤다.

2020년 1분기 연결 요약 손익계산서(단위 억원) [자료=한전]
2020년 1분기 연결 요약 손익계산서(단위 억원) [자료=한전]

구입전력비는 구입량 8.4% 증가에도 불구하고, 유가하락 등에 따른 구입단가 하락으로 7000억원 줄었다.

또 겨울철 난방수요 감소와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영향 등으로 전력판매량이 1.8% 하락해 전기판매수익은 1000억원 감소했으며 상각‧수선비, 온실가스 배출비용 등 전력공급에 따른 필수적인 운영비용은 전년동기 대비 4000억원이 증가했다.

이와 함께 신규 원전준공, 송배전선로 등 전력설비 증가와, 원전 예방정비 활동 증가로 전년동기 대비 상각‧수선비는 3000억원 늘었다.

또 배출권 시장가격 상승으로 온실가스 배출비용이 1000억원 증가했다.

한편, 한전 및 전력그룹사는 전력 신기술을 활용한 설비관리 효율 향상, 코로나19 계기로 화상회의 전면 도입 등 일하는 방식 개선을 추진하고 있으며, 그룹사 실적관리를 위해 연초부터 한전 주관으로 ‘그룹사 재무개선 TF’를 격월 단위로 개최하는 등 경영효율화 노력을 펼치고 있다.

최근의 저유가 수준이 지속적으로 유지될 경우 경영여건에 긍정적 요인으로 작용될 것으로 예상되나 코로나19 및 산유국간 증산경쟁 등으로 환율‧유가 변동성이 매우 높아 경영환경 불확실성이 증가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한전과 전력그룹사는 경영환경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는 한편 전력설비 안전은 강화하되 신기술 적용 공사비 절감 등 재무개선을 계속 추진하고, 지속가능한 전기요금체계 마련을 위해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관일 기자 ki21@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