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31 17:38 (토)
‘울릉~포항 대형 여객선 공모사업’ 미숙한 진행으로 지역민심 갈등
상태바
‘울릉~포항 대형 여객선 공모사업’ 미숙한 진행으로 지역민심 갈등
  • 김영범 기자
  • 승인 2020.05.08 1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청고위간부 동원 ‘관권서명’ 논란

[KNS뉴스통신=김영범 기자] 울릉~포항 대형 여객선 공모사업의 미숙한 진행으로 인해 울릉도 지역민심이 갈등 상황이 되어가고 있어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올해 2월에 출범한 여객선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 공동위원장 정성환 군의회의장, 울릉애향회장 홍성근)와 5월에 결성된 대형여객선조속추진위원회(이하 대조협, 공동대표 대한노인회 정경호 회장, 울릉체육회 정복석 회장, 여성단체협회장)의 의견이 달라 지역의 논란이 되고 있다.

비대위는 주민의견을 무시한 여객 전용선이 아닌 택배, 생채 및 신선도를 요구하는 화물을 운송할 수 있는 화물겸용선을 주장하며 이를 적극 반영해 주기를 주장하고, 대조협은 공모사업의 원칙대로 여객선 전용으로 빨리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런 과정에서 대조협이 추진하는 서명운동이 군청고위간부들이 동원된 묻지마식의 ‘관권서명’으로 진행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6일 오후 4시경 울릉군 사동리 A씨 농가에 울릉군청 간부급 공무원이 방문해 “신조 대형 여객선을 빨리 도입하기 위한 군민 서명을 받고 있다고 해 서명을 했으나 하고보니 여객전용선 이었다“며 ”농민이 원하는 것은 여객전용선이 아닌 화물겸용선이라며 미리 알았으면 서명하지 않았을 것이다“고 했다.

또 다른 주민 B씨는 “6일 군청을 방문한 자리에서 한 공무원이 서명을 요구해 우리 어민들은 생물을 육지로 보내야 하기 때문에 화물겸용이 꼭 필요하다”하며 서명을 거부하자 이를 지켜보던 같은 공무원 C씨가 “주민들에게 서명을 강요 하지 말라”고 저지하는 상황도 벌어졌다.

이런 식으로 2000여명의 주민들로부터 서명을 받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는 가운데 이렇게 공무원이 동원된 관권서명은 여객전용선을 고수하고 있는 김병수 울릉군수에게 힘을 실어 주려는 것으로 풀이 되고 있다.

그러나 비대위의 김 모 위원은 “30년 동안 주민 이동권의 중심이 될 공모선(신조선)은 사용자인 주민의견이 절대적으로 반영되어야 하며 운항결손금 등 모든 협약내용이 투명하게 공개되어야 한다”고 역설했다.

김영범 기자 kybumtiger@naver.com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