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7 10:57 (일)
이재용 삼성 부회장 대국민 사과 "아이들에게 회사 경영권 안 물려 줄 것"
상태바
이재용 삼성 부회장 대국민 사과 "아이들에게 회사 경영권 안 물려 줄 것"
  • 김관일 기자
  • 승인 2020.05.06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르스 사과' 이후 5년 만 ‘경영권 승계 의혹’ 사과… "노조 문제 상처 입은 분들께도 사과"
사진=MBC
사진=MBC

[KNS뉴스통신=김관일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경영권 승계와 노조 문제 등과 관련해 6일 대국민 사과를 했다.

이 부회장은 이날 오후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 다목적홀에서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하고 "반성하는 마음으로 삼성의 현안에 대해 솔직한 입장을 말씀 드리겠다"면서 "사회와 소통하고 공감하는 데도 부족함 있었고, 삼성을 바라보는 시선은 여전히 따가우며, 이 모든 것은 저희의 부족함 때문이고 저의 잘못"이라며 사과했다.

이번 사과는 삼성 준법감시위원회의 권고에 따른 것으로, 준법감시위는 지난 3월 11일 삼성그룹 경영권 승계 의혹과 관련해 총수인 이 부회장이 반성·사과하라고 권고하고, 직접 삼성의 '무노조 경영' 포기를 표명하라고 주문한바 있다.

이날 이 부회장은 경영권 승계 문제와 관련해 "그동안 저와 삼성은 승계 문제와 관련해 많은 질책을 받아 왔다"면서 "저와 삼성을 둘러싸고 제기된 많은 논란은 근본적으로 이 문제에서 비롯된 게 사실"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이 자리에서 분명하게 약속 드리겠다"면서 "이제는 경영권 승계 문제로 더 이상 논란이 생기지 않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부회장은 이어 "제 아이들에게 회사 경영권을 물려주지 않을 생각"이라고 단언했다.

사진=MBC
사진=MBC

노사 문제와 관련해서는 "그동안 삼성의 노조 문제로 인해 상처를 입은 모든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면서 "이제 더이상 삼성에서는 '무노조 경영'이란 말이 나오지 않도록 하겠으며, 노사관계 법령을 철저히 준수하고 노동 3권을 확실히 보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부회장은 특히 "준법이 삼성의 문화로 확고하게 뿌리내리도록 하겠다"면서 "저와 관련한 재판이 끝나더라도 삼성준법감시위원회는 독립적인 위치에서 계속 활동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 부회장이 직접 대국민 사과를 한 것은 지난 2015년 6월 중동호흡기증후군(MERS 메르스) 사태 당시 삼성서울병원의 책임과 관련해 삼성생명공익재단 이사장 자격으로 사과한 이후 5년 만이다.

김관일 기자 ki21@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