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6 23:07 (토)
‘침묵하는 선(線)-섬(島)’ 전시회, 헤이리 예술마을서 개최
상태바
‘침묵하는 선(線)-섬(島)’ 전시회, 헤이리 예술마을서 개최
  • 김재형 기자
  • 승인 2020.04.20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김재형 기자] 경기문화재단에서 공모한 ‘2019 경기북부 문화예술 특화 자유공모 지원사업’에 선정된 ‘침묵하는 선(線)-섬(島)(The Korean Wall - the Korean Island)’ 전시회가 25일까지 파주시 헤이리 예술마을에 위치한 논밭갤러리에서 전시중이다.

이번 전시회는 인터미디어Y, 씨앤피(한영권), 황동하 작가가 주최·주관하고, 경기도와 경기문화재단이 후원하며, 정용훈 박제표본연구소가 협찬, 디자인·편집은 비워크(Viwork)에서 맡았다.

‘2019 경기북부 문화예술 특화 자유공모 지원사업’은 경기북부를 대표하고 지역적 특성이 반영된 문화예술 활동을 기획·발굴할 목적의 지원사업으로 이에 선정된 ‘침묵하는 선(線)-섬(島)’ 전시는 “지리학상 한국은 한반도(韓半島). 하지만 이념적 정치체제상, 삼면은 바다, 북면은 철책으로 둘러싸인 ‘침묵하는 섬, 남한도(南韓島)’. 침묵의 선(線)인 휴전선이 품고 있는 상흔의 치유, 적대적 대립의 화해, 그리고 영구적 평화의 가능성에 대해 미술작품으로 생각해 보고자 한다”는 기획안을 통해 ‘남북 분단과 평화’가 주제인 기획전임을 확인할 수 있다.

7명의 작가들이 참가한 ‘침묵하는 선(線)-섬(島)’ 전시의 작품들은 남북의 경계선인 철책선 일대에서 감응할 수 있는 특수한 분단의 정서와 사색을 조형예술이라는 방식으로 표출한다.

강민수 작가는 팽팽히 긴장된 남북의 정치 군사적 상황과 달리 이에 물들지 않은 천진난만한 아이들을 환상적으로 묘사했으며 김희라 작가는 남북의 경계인 휴전선 일대의 산악지형이 이념적으로 기괴하고 과장되듯 재봉질로 표현되었으나 부드러운 천으로 제작된 유유히 흐르는 강이 별개의 작업으로 기괴한 산악지형에 간섭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윤석만 작가는 휴전선에 아랑곳하지 않고 그 위를 자유롭게 넘나드는 기러기를 기다란 대형 종이에 그려 넣어 철새들보다 이동의 자유가 제한된 우리의 정치체제를 비웃는 듯도 싶게 묘사했으며, 인터미디어는 5킬로미터 앞의 환경임에도 갈 수 없는 북녘을 향해 시야가 좁은 손전등으로 살펴보는 듯한 영상과 크로마키 기법을 적용하여 팩트와 환영 사이를 오고가는 화면을 표현했다.

또한 정용훈 작가는 휴전선을 길 삼아 이동하는 철새인 ‘넓적부리 도요새’를 섬세하게 실제 크기로 만들어 인간 세계의 이념적 벽에 대해 의문을 품게 했다.

한영권 작가는 탁구대를 모티브로 하여 흔들리는 둥근 다리 구조로 제작된 테이블과 이를 가로지르는 군사분계선 형태의 네트는 한반도의 남북간 이념적 적대관계에 재치 있게 균열을 만들고 있고, 황동하 작가는 북한산과 철책선 일대의 사진에 70여 년 전 국방군과 인민군의 모습이 재봉틀로 박음질되어 38선의 구획에 질문을 던지기도 한다.

이에 더해 ‘이념적 정치체제적 탐조’라는 명칭으로 남북을 오가는 철새를 관찰하는 부대행사인 탐조여행을 진행했는데, 철책선 위를 자유롭게 넘나드는 철새를 애타게 바라봤을 실향민들. 그들이 철새들을 통해 고향으로 날아갔을 실향의 아픔과 귀향의 소망을 감정이입의 태도로 탐조(探鳥)를 진행했다.

행사 결과는 사진과 영상으로 구성하여 전시장 한 쪽에 마련했으며 전시 기간 동안 작품과 더불어 감상이 가능하다.

‘침묵하는 선(線)-섬(島)’ 전시회는 오는 25일까지 오전 11시~오후 6시까지 무료로 개최되며, 매주 월,화요일은 휴관일이다. 전시에 대한 상세한 설명은 미술전문 웹진 네오룩에서 참고 가능하며 문의는 논밭갤러리로 하면 된다.

김재형 기자 skyblue75@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