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8 22:48 (목)
코로나19로 직장인 10명 중 6명 ‘재택근무’ 나타나
상태바
코로나19로 직장인 10명 중 6명 ‘재택근무’ 나타나
  • 김관일 기자
  • 승인 2020.04.17 0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휴넷, 코로나19 관련 설문조사 결과 61.6% 재택근무·38.4% 정상근무
총 재택근무 일 수 1~2주일>1주일 미만>2~3주일>한 달 이상>3~4주일
자료=휴넷
자료=휴넷

[KNS뉴스통신=김관일 기자] 직장인들의 60% 정도가 코로나19로 인해 재택근무를 한 것으로 나타났다.

평생교육 전문기업 휴넷(대표 조영탁)은 지난 10일부터 4일동안 직장인 636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직장인 10명 중 6명은 코로나19로 인해 재택근무를 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17일 밝혔다. 총 재택근무 일 수는 1~2주일이 가장 많았다.

이번 조사 결과 응답자 중 코로나로 인해 재택근무 여부를 묻는 질문에 ‘했다’ 61.6%, ‘안했다’ 38.4%였으며 총 재택근무 일 수는 ‘1~2주일’이 41.8%로 가장 많았다. 이어 ‘1주일 미만’ 19.4%, ‘2~3주일’ 16.3%, ‘한 달 이상’ 13.3%, ‘3~4주일’ 9.2%였다.

재택근무를 하는 이유(복수 응답)로는 ‘회사 방침’이 82.7%로 가장 많았다. 이어 ‘불안감 때문에’ 32.7%, ‘육아 때문에’ 14.0%, ‘자가격리/유증상자’ 1.0% 순이었다.

재택근무 유경험자의 만족도는 평균 3.8점이었다. 점수별로는 ‘4점’ 52.0%, ‘3점’ 24.5%, ‘5점’ 16.3%, ‘2점’ 6.1%, ‘1점’ 1.0%였다.

한편, 재택근무를 하지 못한 이유(복수 응답)로는 ‘업무 특성상 재택근무 불가능’ 52.5%, ‘회사에 재택근무 지침이 없어서’ 41.0%, ‘재택 시스템이 안 갖춰져 있어서’ 23.0%, ‘상사 눈치가 보여서’ 8.2%, ‘업무가 많아서’ 6.6%, ‘필요성을 못 느껴서’ 3.3% 순이었다.

또한, 재택근무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묻자 재택근무 경험 유무에 따라 답변이 상이했다. 재택근무 유경험자는 ‘출근과 비슷하고 효율적’ 46.9%, ‘출퇴근 구분 없어 일이 더 많음’ 28.6%, ‘출근보다 일 덜 함’ 19.4%, ‘잘 모르겠다’ 5.1% 순이었다. 반면, 재택근무 무경험자는 ‘출근보다 일 덜할 것 같음’ 39.3%, ‘출근과 비슷하고 효율적’ 31.1%, ‘출퇴근 구분 없어 일이 더 많을 것 같음’ 23.0%, ‘잘 모르겠다’ 6.6%로 나타났다.

향후 재택근무가 도입된다면 할 의향이 있냐는 질문에는 ‘그렇다’가 전체 81.8%를 차지했다. 재택근무 유경험자는 ‘그렇다’ 83.7%, ‘아니다’ 16.3%, 재택근무 무경험자는 ‘그렇다’ 78.7%, ‘아니다’ 21.3%였다.

한편, 휴넷은 코로나로 인해 기업들의 재택근무가 확대되고 이와 관련된 교육 요청이 증가함에 따라 최근 원격근무 전반을 다룬 ‘리모트 워크’ 온라인 강의를 개설해 기업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김관일 기자 ki21@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