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5 08:47 (금)
전주시, 전 시민 일제 소독운동 ‘함께 해요’
상태바
전주시, 전 시민 일제 소독운동 ‘함께 해요’
  • 김봉환 기자
  • 승인 2020.04.08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섯번째 일제 소독의 날 맞아 공원과 소규모 운동시설 중심으로 집중 방역 진행
외부보다는 문고리, 로비, 승강기 등 접촉이 많은 부분 중심으로 생활방역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독려
밀폐된 공간인 버스정류장 방한텐트도 철거할 것, 이용업 종사자에 대한 예방수칙 준수 홍보

[KNS뉴스통신=김봉환 기자] 전주시가 날씨가 따뜻해짐에 따라 활동량이 늘어난 시민들의 감염을 방지하기 위해 공원과 소규모 운동시설을 중심으로 방역작업을 중점 추진했다.

또한 휴원 권고에도 불가피하게 운영 중인 학원, 교습소 등에 대해서도 방역 예방수칙 준수여부도 점검했다.

시는 8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77개 구간에서 공공기관, 단체, 소상공인, 공동체, 시민 등 1,10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여섯 번째 전 시민 일제 소독운동을 진행했다.

이날 시는 외부보다는 문고리, 손잡이, 승강기 등 접촉이 많은 부분을 중심으로 생활방역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시민 독려에 힘쓰는 한편 완연한 봄 날씨를 보이면서 산책을 나온 시민들의 감염을 막기 위해 공원과 공원 내 화장실, 소규모 놀이시설과 운동기구에 대한 소독을 중점 진행했다.

또한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이 19일까지 연장됨에 따라 목욕탕 51개소와 유흥주점 29개소에 대한 방역수칙 준수여부 점검도 동시에 진행했다.

특히 청소년들이 학원에 갔다가 감염되는 사례를 막기 위해 휴원 권고에도 불가피하게 운영을 시작한 학원, 교습소에 대해 방역수칙 준수여부를 점검하고 자체 생활방역을 집중 독려했다.

이에 시는 밀폐공간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이 어려워 감염우려가 높은  75개소의 버스승강장 방한텐트에 대해서도 철거를 추진하고, 소독작업을 진행해 나갈 예정이다.

아울러 비의무관리 공동주택 111개소에 대해서도 15개조 30명이 참여해 소독을 실시하고 이용업 종사자에 대한 예방수칙 홍보도 진행했다.

동 주민센터에서는 시민들을 위해 소독약품을 무료로 나눠주고 소독장비도 임대해 주민들의 공간이 자체적으로 소독될 수 있도록 지원했다.

이에 앞서 시는 지난 주말 21건의 예식이 진행된 예식장 8개소에 대한 발열 체크 여부, 손소독제 비치 여부, 자체 소독 여부 등 코로나19 대응 상황을 점검키도 했다. 

전주시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시민들과 함께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과 일제소독 운동을 동시에 펼쳐 나갈 것”이라며 “시민들의 불안감 해소를 위해 상황에 맞게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주시는 2월 마지막 주에 일제 소독주간을 운영한 뒤 지난달 4일 첫 일제 소독의 날을 시작한 이후 매주 수요일마다 시민과 함께 일제소독 활동을 펼치고 있다.

김봉환 기자 bong21@empal.com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