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4 23:39 (목)
문병호 “총선 후 미래통합당 당대표 도전”
상태바
문병호 “총선 후 미래통합당 당대표 도전”
  • 조현철 기자
  • 승인 2020.04.08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든세대, 모든계층이 사랑하는 정당으로 혁신
미래통합당 문병호 의원이 총선후 당대표 도전을 하겠다고 밝히고 있다.[사진=조현철 기자]
미래통합당 문병호 의원이 총선후 당대표 도전을 하겠다고 밝히고 있다.[사진=조현철 기자]

[KNS뉴스통신=조현철 기자] 영등포 갑 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문병호 후보가 8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총선 후 미래통합당 당대표에 도전하여, 미래통합당을 모든 세대, 모든 계층이 사랑하는 정당으로 혁신 하겠다”고 밝혔다.

문 후보는 “중도개혁주의자인 제가 무능하고 뻔뻔한 문재인 정부를 심판해, 영등포 발전 촉진, 낡고 병든 구태정치 혁신을 위해 총선에 출마했지만, 중도보수, 정통보수와 힘을 합쳐 연합정당 미래통합당을 만들었지만 더불어민주당을 압도하지 못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를 위해 당대표가 되면 “미래통합당의 노선을 혁신하여 모든 세대와 계층에게 사랑받을 수 있는 새로운 중도보수정당을 만들어 시대착오적인 운동권진보를 압도하는 위대한 개혁보수정당으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문 후보가 주장하는 정책혁신을 보면 “미래통합당의 경제정책은 국민들의 먹고사는 문제를 해결할 수 있어야 하며, 균형을 잃은 최저임금 과속인상과 노동시간 급속단축은 자영업쇼크와 고용참사를 불러온다”고 했다. 그래서 "혁신성장을 통해 지속적인 격차해소를 추진해, 대기업과 중소기업, 자영업자와 근로자가 공생할 수 있는 선순환 경제구조를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인권변호사이자 재선의 문 후보는 “미래통합당의 혁신은 보수혁신을 넘어 한국정치를 혁신하는 길이라고 생각한다며, 무능하고 뻔뻔한 문재인 정부를 심판하고 구태정치를 혁신할 수 있도록 국민여러분과 영등포 구민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성원을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조현철 기자 jhc@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