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1 23:46 (월)
대구한의대, ‘2020년 박물관 예비 학예인력 지원 사업’ 선정돼
상태바
대구한의대, ‘2020년 박물관 예비 학예인력 지원 사업’ 선정돼
  • 안승환 기자
  • 승인 2020.04.06 2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한의대 전경
대구한의대 전경

[KNS뉴스통신=안승환 기자] 대구한의대학교(총장 변창훈)는 (사)한국박물관협회가 주관하는 “2020년 사립 및 사립대학 박물관 예비 학예인력 지원사업”에 선정됐다고 6일 밝혔다.

한국박물관협회에서 올해 신규로 시작하는 이번 사업은 사립 및 사립대학박물관 가운데 국립중앙박물관 학예사운영위원회가 인정한 경력인정대상기관을 대상으로 박물관 관련학과 졸업생 및 준학예사 시험 합격자이자 만 34세 이하인 지원인력을 선발하여 인건비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대구한의대는 학예사 자격증을 취득하고도 현장 경험이 부족한 예비 학예인력을 위해 박물관에서 운영하고 있는 교육프로그램 참여 및 신규 프로그램 개발, 유물관리 등 실무를 익힐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한다.

박물관에서 운영하고 있는 다양한 상설전시 및 특별전시와 관련해 기획 단계에서부터 참여시켜 전시프로그램을 개발하여 흥미롭게 인문학을 접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게 된다.

또한, 박물관에서 보관하고 있는 다양한 유물들에 대한 연구와 이를 관리하는 방법, 연구도서의 발간 등 현장경험 및 전문성 강화를 통해 학예사의 능력을 배양하게 된다.

한편, 대구한의대 박물관은 이번 예비 학예인력 지원사업 이외에도 박물관 길 위의 인문학 사업에 5년 연속 선정과 사립 및 사립대학교박물관 전문인력 사업에도 2년 연속 선정되어 박물관에서 운영하는 사업에 참여하는 기관과 학생들로부터 프로그램에 대한 높은 만족도를 얻고 있다.

안승환 기자 no1news@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