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1 23:46 (월)
보성군, 득량면‘보성600’사업으로 색․맛․멋을 더하다
상태바
보성군, 득량면‘보성600’사업으로 색․맛․멋을 더하다
  • 장경정 기자
  • 승인 2020.04.06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성군 득량면 보성600 사업 [사진=보성군 제공]
△보성군 득량면 보성600 사업 [사진=보성군 제공]

[KNS뉴스통신=장경정 기자] 보성군에서 역점시책으로 추진하는 “우리동네 우리가 가꾸는 보성600(이하 보성600)”사업이 주민들의 적극적인 참여 속에서 활발하게 전개되고 있다.

특히, 득량면은 ‘구절초 피어나는 추억의 거리 조성’이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67개의 자연마을 중 36개 마을이 보성600 사업에 참여하고 있다.

마을별로 △박실·덕산·중산마을은 마을동산에 구절초 공원을 조성하고, △다전마을 오매정, 강골마을 열화정, 마천마을 연못에는 연꽃과 부레옥잠을 띄워 전통연못의 옛스러움을 더한다.

△마천리·정흥리·역전마을 진입로에는 꽃양귀비 꽃길 조성, △대보둑로·삼정리·송곡리에는 코스모스 꽃길 조성, △파청·석장마을에는 두릅나무 등 소득작목을 식재한다.

득량면은 마을 주민들을 중심으로 추진단, 홍보단을 구성하여 사업 추진배경을 공유하고, 이해시킴으로써 주민 주도의 마을공동체 활동 활성화에 주력하고 있다.

득량면 사업추진단 위원은 “주민들이 직접 마을을 디자인하고, 지역의 전통을 되살리려는 노력이 모이니 주민으로서 자긍심도 높아진 것 같고, 마을공동체의 화합과 결속을 다지는 계기가 되었다.”면서 “앞으로도 이웃들과 함께 마을을 가꾸며 행복한 공동체를 만들고 싶다.”라고 말했다.

장경정 기자 knskj1011@daum.net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