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6 16:50 (토)
온두레공동체 ‘전주&전북 알뜰맘’, 코로나19 상황실도 알뜰히 챙겨
상태바
온두레공동체 ‘전주&전북 알뜰맘’, 코로나19 상황실도 알뜰히 챙겨
  • 김봉환 기자
  • 승인 2020.04.04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김봉환 기자] 코로나19으로 인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밤낮없이 가동 중인 전주시청 상황실 직원들을 위해 엄마의 마음을 담은 응원의 빵이 전해졌다.

3일 ‘전주&전북 알뜰맘’ 공동체는 재난기본소득 지원 상황실과 소상공인 공공요금 지원 상황실, 해외입국자 대응팀 등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상황실 직원들을 위해 직접 만든 머핀 빵 200개를 전달했다.

이날 전달된 빵은 주기적으로 취약계층 아이들에게 제빵 봉사를 진행해 온 회원 10여 명이 이른 아침부터 모여 직접 만든 것으로 코로나19 대응하는데 불철주야 고생하고 있는 직원들을 응원하고자 제공됐다.

임소형 ‘전주&전북 알뜰맘’ 공동체 대표는 “코로나19 대응 관련 업무를 보시는 전주시청 직원들께 감사의 말을 전한다”며 “이 위기가 빨리 극복돼 평온한 일상의 행복을 되찾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전주시 마을공동체과 관계자는 “‘착한 소비운동’과 ‘착한 소독운동’ 동참과 마스크 포장 봉사 등 공동체 회원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위기에 빛을 발하고 있다”며 “따뜻한 공동체 정신과 함께 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전주시 온두레공동체 사업 2년차인 ‘전주&전북 알뜰맘’은 대규모 장터와 바자회를 운영한 수익의 일부를 연탄 나눔활동과 불우이웃 성금으로 기부하고 전주시자원봉사센터와 인후문화의집에서 주기적인 봉사활동을 진행하는 등 이웃과 함께하는 착한 공동체 확산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김봉환 기자 bong21@empal.com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