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5 18:10 (금)
동서발전, 일학습병행 근로자 장학금 ‘조기 지급’ 시행
상태바
동서발전, 일학습병행 근로자 장학금 ‘조기 지급’ 시행
  • 김관일 기자
  • 승인 2020.04.03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 코로나19 극복 지원 및 학습근로자 근로의욕 고취위해 추진

[KNS뉴스통신=김관일 기자] 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이 중소기업의 코로나19 극복을 지원하고 일학습병행 근로자의 근로의욕을 고취하기 위해 장학금을 조기 지급했다고 3일 밝혔다.

‘일학습병행제’는 중소기업이 취업을 원하는 청년 등을 학습근로자로 채용할 경우 해당 근로자에게 약 1년간 체계적인 교육훈련을 제공, 중소기업에게 필요한 맞춤형 인재를 육성하도록 지원하는 제도로 한국산업인력공단이 운영하고 있다.

동서발전은 2018년 12월 산업인력공단과 협약을 체결하고 에너지 산업과 연관된 중소기업 16개사를 선정했으며, 1년간의 교육과정을 성공적으로 수료한 학습근로자들을 대상으로 지난해 총 1400만원의 장학금을 지급했다.

동서발전은 대구, 울산 소재의 일학습병행 제도 참여 중소기업 4곳을 대상으로 학습근로자 장학금 총 2200만원을 당초 지급시기보다 3개월 앞당겨 지급했다. 이는 당초 교육 수료일로부터 최대 4개월가량 소요되는 장학금 지급기한을 교육수료 확인이 끝남과 동시에 지급될 수 있도록 단축한 것으로, 동서발전은 이후 교육과정을 수료한 학습근로자에게도 최대 4800만원의 장학금을 신속히 지급할 예정이다.

동서발전은 올해에도 산업인력공단과 협력해 중소기업의 학습근로자 50명을 추가로 선발하고 장학금을 지급할 계획이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이번 장학금 조기 지급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중소기업에게 보탬이 되었으면 한다”며 “앞으로도 동서발전은 공공기관 간 협업을 바탕으로 중소기업의 일자리를 보호하기 위한 노력을 이어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동서발전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성금 2억원을 대구․경북․울산지역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부했다. 또한, 대구경북 중소기업에 열화상카메라 지원, 납품지연 협력사의 지체상금 면책, 발전소 주변지역 손소독제․공기청정기 설치 지원 등 코로나19 피해 극복을 위한 다양한 지원 활동을 펼치고 있다.

김관일 기자 ki21@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