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5 23:48 (금)
김부겸 전 장관 “총선을 넘어 대권으로 갑시다”
상태바
김부겸 전 장관 “총선을 넘어 대권으로 갑시다”
  • 박동웅 기자
  • 승인 2020.04.02 2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죽기 살기로 싸우는 진영정치는 청산해야 한다”
김부겸 전 장관(더불어민주당ㆍ수성갑) 이 4월 2일 오전 9시 30분 대구 수성구 범어네거리에서 4.15 총선 출마를 위한 출사표를 던지고 본격적인 유세에 나서고 있다.
김부겸 전 장관(더불어민주당ㆍ수성갑) 이 4월 2일 오전 9시 30분 대구 수성구 범어네거리에서 4.15 총선 출마를 위한 출사표를 던지고 본격적인 유세에 나서고 있다.

[KNS뉴스통신=박동웅 기자] 김부겸 전 행자부 장관(더불어민주당 수성갑)이 4월 2일 9시 30분 범어네거리에서 4.15 총선 출마를 위한 출정식을 갖고 본격적인 선거 유세전에 돌입했다.

“총선에서 승리해 대구 부흥ㆍ진영정치 청산ㆍ평화와 번영의 대한민국을 위해 도전하겠다.”

김 후보는 정치인생을 전부를 걸고 혼신의 힘을 다하여 기필코 승리할 것을 다짐했다. 그동안 대구는 민주화와 산업화의 주역이었지만 어느 순간부터 경제가 침체되고 정치는 상처를 받았다. 비록 코로나19사태가 엄습했지만 선진국이 느끼는 공포심이나 무질서와는 달리 대구 시민은 의연하고도 질서있게 위기를 넘기고 대구의 자존심을 지키고 있다.

그는 이처럼 의연하고 자존심 강한 대구를 시민과 함께 다시 한번 국가의 기둥으로 세우겠다고 외쳤다.

“정치가 문제다. 우리 정치는 진영대결에 치우쳐 대화ㆍ토론ㆍ설득도 없이 오직 조롱ㆍ증오ㆍ부정으로 점철되어 있다. 여전히 지역주의 정치가 국민분열로 이끌고 있다.”

김 후보는 4.15총선에서 정치개혁ㆍ경제민주화ㆍ평화와 안보를 위한 진지한 토론은 실종된 채 지역주의와 배타적 진영정치만 남았다면서 정치적 입장이 다르다고 죽기 살기로 싸우는 진영정치는 청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출정선언문에서 “총선을 넘어 대구를 일으키고 지역과 진영정치를 청산하고 대한민국 대통령으로서 나라를 확실히 개혁해 평화와 번영을 길로 당당하게 가도록 마지막 기회를 달라”면서 차기 대선주자로서의 메시지를 대구시민들에게 강력히 들려주었다.

범어사거리 선거사무소 빌딩에 걸려있는 대형 플랭카드가 대구 시민들의 시선을 모으고 있다.
범어사거리 선거사무소 빌딩에 걸려있는 대형 플랭카드가 대구 시민들의 시선을 모으고 있다.

박동웅 기자 vnews@hanmail.net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