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30 23:17 (토)
익산시의회, 박철원 보건복지위원장, 코로나-19 피해 택시업계 지원책 마련 촉구
상태바
익산시의회, 박철원 보건복지위원장, 코로나-19 피해 택시업계 지원책 마련 촉구
  • 우병희 기자
  • 승인 2020.04.01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우병희 기자]  익산시의회 박철원 의원은 지난 달 30일, 익산시 1회 추경예산안 심사 과정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택시 승객이 크게 줄어 택시 운수종사자들의 생계가 위협받고 있다”며 “충청남도와 전라남도 등이 택시종사자 1인당 50만원에서 100만원을 지원하기로 한 점을 고려하여 익산시에서도 택시종사자에 대한 지원책을 시급히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철원 의원

앞서 충남도와 전남도에서는 소상공인 지원책의 일환으로 택시 운수종사자를 돕기 위해 종사자 1인당 50만원에서 100만원을 지역사랑상품권 등으로 지급하기로 했다.

박철원 의원은 “요즘 택시종사자들을 만나보면 기사님들의 한숨 섞인 목소리를 많이 듣는다”면서, “개인택시 종사자들은 생계 영위를 위한 최소한의 금액도 벌기 어렵고, 업계택시 종사자들은 사납금을 채우기도 힘들어 고통받고 있다”면서 익산시에서는 국·도비 확보방안을 강구하는 한편 그것이 당장 어렵다면 지 자체재원으로라도 택시종사자에 대한 긴급 지원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금번 추경에 택시요금 카드수수료 지원 예산을 편성하기는 했지만, 승객이 현저히 줄어든 이 시점에서의 카드수수료 지원은 근복적인 대책이 될 수 없다는 것이 박의원의 설명이다.

한편, 시내버스 운행 손실액 긴급지원금을 삭감한 것에 대해서는,

”익산시의 1회 추경 실시 목적이 국·도비 매칭사업 긴급 추경인 점과 다른 운수업계 종사자들과의 형평성을 감안하여 삭감한 것”이라며

“시내버스 종사자들의 어려움도 잘 알고 있기에, 관련부서에서 면밀히 검토하여 다른 업계와의 형평성 등을 감안하여 추경예산안을 다시 계상한다면 예산을 승인하여 지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우병희 기자 wbh4757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