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31 23:31 (화)
경북도 공직자 2020년 정기 재산변동사항 공개
상태바
경북도 공직자 2020년 정기 재산변동사항 공개
  • 장세홍 기자
  • 승인 2020.03.26 2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고재산 재산규모 현황. [자료=경북도]
신고재산 재산규모 현황. [자료=경북도]

[KNS뉴스통신=장세홍 기자] 경북도공직자윤리위원회는 관할 공개대상자 285명에 대한 정기 재산변동사항 신고내역을 26일 도보를 통해 공개했다.

이번 경북도공직자윤리위원회 관할 공개대상자는 경북개발공사 사장, 경북테크노파크 원장, 경북문화관광공사 사장 등 공직유관단체 임원과 시·군 기초자치단체의회 의원 등이다.

정기 재산등록 의무자는 공직자윤리법 제6조에 따라 2019년 1월 1일부터 12월 31일까지(2019년 최초공개자인 경우는 최초공개자가 된 날부터 12월 31일까지)의 재산변동사항을 2020년 3월 2일까지 신고했다.

이번에 공개한 도 공직자윤리위원회 관할 285명의 재산등록 내용은 2019년 12월 31일 기준으로 부동산, 예금·보험, 유가증권 및 채권·채무 등 15개 항목으로 기준시가 및 가액변동을 적용해 올해 3월 2일까지 신고했다.

공직자윤리위원회는 재산변동사항을 신고기간 만료 후 1개월 이내에 공개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경북도공직자윤리위원회 관할 공개대상자 285명의 2020년 신고재산 평균은 7억8000만원으로 전년 대비 4900만원이 증가했고 시·군의회 의원 278명의 신고재산 평균은 7억3800만원이다.

재산규모는 공개대상자의 51%(144명)가 5억원 미만이며, 그중 1억원이상~5억원 미만의 경우가 99명(35%)으로 가장 많고 전체 285명 중 재산 증가자는 189명(66%)으로 증가액은 평균 1억2700만원이다.

주요 재산 증감요인으로는 부동산 공시가격 및 유가증권 평가액 변동으로 인한 재산변동, 본인 및 친족의 급여 저축, 채무상환 등에 따른 증가, 부동산 매입 및 건축에 따른 금융기관 채무증가, 생활비 증가 등에 따른 감소 등으로 나타났다.

경북도 공직자윤리위원회는 이번에 공개한 공직자의 재산변동사항에 대해서 올해 6월말(공개 후 3개월 이내)까지 신고내용을 국토교통부, 국세청, 금융기관 전산자료 조회를 통해 성실신고 여부를 심사할 예정이다.

또한 재산누락 및 불성실 신고자에 대하여는 공직자윤리법에 따라 위원회의 심사의결을 거쳐 과태료 부과, 해임 요구, 경고 및 시정조치, 보완명령 등 규정을 더욱 엄정하게 적용해 도민으로부터 신뢰받는 청렴한 공직분위기를 확립해 나갈 계획임을 밝혔다.

장세홍 기자 jsh953@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