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자가격리자에 택배로 책 서비스
상태바
용인시, 자가격리자에 택배로 책 서비스
  • 정찬성 기자
  • 승인 2020.03.25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인당 3권씩…코로나19 종료 후 가까운 도서관에 반납

[KNS뉴스통신=정찬성 기자] 용인시는 코로나19로 외부활동이 제한된 자가격리자들을 위해 택배로 1인당 3권씩의 책을 보내준다고 25일 밝혔다.

격리자들이 자택에서만 머무는 2주동안 불안감이나 우울증 등 심리적 스트레스를 해소하도록 도우려는 것이다.

대상 도서는 지난해 용인시 올해의 책으로 선정된 ‘나는 나로 살기로 했다’, ‘다산의 마지막 공부’ 등 일반도서 10권이다. 아동을 위한 책도 ‘아빠의 귓속말’, ‘알사탕’ 등 10권을 준비했다.

정찬성 기자 ccs123@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