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29 20:11 (일)
인천 중구, ‘사회적 거리두기’ 강도 높여
상태바
인천 중구, ‘사회적 거리두기’ 강도 높여
  • 김재우 기자
  • 승인 2020.03.24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김재우 기자]

인천 중구(구청장 홍인성)는 중앙사고수습본부에서 코로나19 감염의 확산을 억제하기 위해 3월 22일부터 보름동안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조치를 단행함에 따라 지난 22일 종교시설․실내 체육시설․유흥시설을 집중적으로 현장점검하기 시작했다.

현재 코로나19는 전세계적으로 대유행하고 있는 상황으로 많은 나라에서 신규환자가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으며, 특히 국내에서는 종교시설․다중이용시설 사업장을 중심으로 집단감염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따라서, 구는 단기간에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를 통해 코로나19의 확산을 최대한 막고, 일상생활과 방역조치가 조화될 수 있는 ‘생활방역’으로 전환될 수 있도록 3월 22일부터 15일 간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는데 앞장서고 있다.

구는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시행 첫날인 22일 주말부터 종교시설 103개소, 실내 체육시설 128개소, 유흥시설 147개소에 대해 해당 기간동안 감염병 예방을 위하여 시설운영 자제를 요청했으며, 불가피하게 시설운영을 할 경우 준수사항을 철저히 지키도록 조치했다.

또한, 구는 종교시설․실내 체육시설․유흥시설 총 378개소를 집중적으로 현장점검을 실시하여 준수사항을 지키고 있는지 확인하고 있고, 준수사항을 이행하지 않은 시설과 업소 등에는 행정조치를 부과할 방침이며, 확진자 발생시 치료비와 방역비용 등 손해배상 청구까지 검토하고 있다.

홍인성 구청장은 “우리 구민들의 성숙한 시민의식으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동참한 결과 22일 현재까지 우리 구에서는 확진자가 나타나지 않았다”며, “사회적 거리두기가 계속 지속되면서 지역사회 전반의 피로가 커지고 있지만 앞으로 2주간 구민여러분의 사회적 거리두기와 종교․실내 체육․유흥 시설의 운영자제와 준수사항을 철저히 지킨다면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관련 업종 준수사항은 ▲유증상 종사자 즉시 퇴근 ▲시설 외부에서 줄서는 경우 최소 1~2m 거리 유지 ▲출입구에서 발열, 호흡기 증상 여부 확인 및 최근 2주 사이 해외여행력 있는 사람, 유증상자, 고위험군 출입 금지 ▲종사자 및 이용자 전원 마스크 착용 ▲출입구 및 시설 내 각처에 손소독제 비치 ▲시설 내 이용자 간 최소 1~2m유지 ▲최소 2회/일 이상 시설 및 소독 환기 실시(종교시설 집회 전후 소독 및 환기 실시) ▲감염관리 책임자 지정 및 출입자 명단(성명, 전화번호 필수) 작성․관리 등이며, 중구에서는 관련 시설에서 해당 준수사항을 철저히 지켜줄 것을 요청했다.

김재우 기자 woom00211@hanmail.net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