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3 19:19 (금)
천안시, 4월 15일까지 대형 산불 특별대책기간 운영
상태바
천안시, 4월 15일까지 대형 산불 특별대책기간 운영
  • 성기욱 기자
  • 승인 2020.03.23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시인력 집중 배치 및 소각행위 단속 등 예방 활동과 대응태세 강화
천안시 청사 전경 모습 [사진=천안시]
천안시 청사 전경 모습 [사진=천안시]

[KNS뉴스통신=성기욱 기자] 충남 천안시는 대형 산불이 우려되는 3월 15일부터 4월 15일까지를 ‘대형산불특별대책기간’으로 정하고 산불예방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시는 봄철 건조기를 맞아 산불로부터 시민의 소중한 인명과 산림자원을 보호하기 위해 연간 공무원 2,000여명을 청명한식 및 그 전후 토·일요일마다 투입한다.

공무원들은 산불 취약지 마을로 나가 산림연접지 100m이내의 논·밭두렁 등에서 소각행위 계도 단속, 성묘객 및 등산객의 인화물질 반입금지 등 산불감시를 펼친다.

또 특별대책 기간 중 산불감시원 39명은 산불취약지역을 중심으로 예방 및 감시활동을 강화하고, 12개조로 편성된 산불예방전문진화대원 38명은 산불 취약지역에 전진 배치돼 유사 시 5분 내로 현장에 도착 진화할 수 있도록 비상대응체계를 구축한다.

이밖에도 시는 산불발생 시 신속한 초동진화를 위해 산림청 항공관리소, 충청남도 임차헬기 지원과 소방, 군, 경찰 등 유관기관과 공조체계를 강화해 신속하고 유기적인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박건서 산림휴양과장은 “봄철 건조한 날씨가 지속되면서 대형 산불 위험이 커지는 만큼 논․밭두렁 및 쓰레기 소각행위 금지, 입산 시 화기물 소지하지 않기 등 시민의 적극적인 동참을 부탁드린다.”며,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산불예방에 총력을 기울여 산불 없는 푸른 천안을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성기욱 기자 skw8812@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