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3 18:43 (금)
남동구 곳곳 코로나19 극복 위한 초등학생과 주민들 도움의 손길 이어져
상태바
남동구 곳곳 코로나19 극복 위한 초등학생과 주민들 도움의 손길 이어져
  • 김재우 기자
  • 승인 2020.03.21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김재우 기자] 남동구(구청장 이강호) 곳곳에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이웃을 위한 도움이 손길이 이어지고 있으며, 어린 초등학생의 참여도 늘고 있다.

간석1동(동장 김미라)에 따르면 지난 18일 상아초등학교 4학년 유모 양이 용돈을 모아 구입한 마스크 17개(성인용5개, 아동용12개)와 손소독제 10개를 구입해 코로나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분들에게 전달해 달라며 간석지구대를 찾아와 손편지와 함께 전달해왔다고 밝혔다.

유모 양은 “마스크와 손소득제는 제가 용돈을 모아 산 것이고 코로나에 어려움을 겪는 사람에게 전달해 주세요”라는 문구와 함께 마스크와 손소독제를 직접 그린 편지를 보내와 기부 받은 간석지구대와 간석1동행정복지센터 직원들의 마음을 훈훈하게 했다는 후문이다.

김미라 간석1동장은 “코로나19로 인하여 모두가 어려운 시기에 초등학생이 용돈을 모아 기부하여 감동과 귀감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구월2동(동장 최민영)에서도 지난 18일 초등학생 상아초등학교에 다니는 장모(6학년) 학생이 정각지구대에 마스크20개를 기부하자, 정각지구대에도 마스크 7개를 더해 27개의 마스크를 동에 기부했다고 밝혔다.

장모 학생의 손편지에는 “우리가족은 필요할 때 사서 쓰면 되니깐 어려운 이웃에게 나눠 드리고 싶다면서, 빨리 코로나19가 없어져서 학교에서 친구들과도 놀고 싶다”라는 내용도 함께 있었다.

또 구월2동에 거주하는 안모(59세)씨도 동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해 “방송에서 수급자 할아버지의 기부하시는 방송을 보고, 본인 역시 그간의 사회적 수혜를 받아만 왔으나 보답하는 마음으로 기부를 결심하게 됐다”면서 성금100만원을 전달했다.

최민영 동장은 “모두가 어려운 시기에 따뜻한 후원의 손길이 코로나19로 더 어려워진 우리의 이웃들에게 큰힘이 된다” 면서“어려운 이웃을 위해 소중히 사용하겠다”고 말했다.

김재우 기자 woom00211@hanmail.net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