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9 10:24 (토)
김진표 “국난극복 위해, 재난관리기금과 순세제잉여금 활용해야“
상태바
김진표 “국난극복 위해, 재난관리기금과 순세제잉여금 활용해야“
  • 조현철 기자
  • 승인 2020.03.20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김진표 비상경제대책본부장이 코로나19 국난극복 위원회 연석회의에서 '재난관리기금과 순세제잉여금'등을 신속히 활용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김진표 비상경제대책본부장이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회 연석회의에서 '재난관리기금과 순세제잉여금'등을 신속히 활용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KNS뉴스통신=조현철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진표 비상경제대책본부장이 코로나19로 촉발된 경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지자체가 보유하고 있는 '재난관리기금'과 '순세제잉여금' 등을 신속하게 활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20일 국회 본청에서 열린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회 선대위 연석회의'에서 "어려운 시기에 중책을 맡게 돼 무거운 책임감 느낀다“며 ”비상 상황에서 우리가 해야 할 일은 중앙과 지방의 모든 재정 수단과 금융 정책을 총 동원해 소비를 늘리고 생산 기반을 유지해야 하는 것"이라고 했다.

김 본부장은 "다음 주부터 전국 지자체가 추경 심사 들어가는데, 추경을 심사하는 데 시간이 너무 오래 걸린다. 각 지자체가 비축하고 있는 재난관리기금과 순세제잉여금을 활용해 경제난을 극복할 수 있도록 해주고 추후에 중앙정부가 보전해 주는 방식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그는 또 "자금 지원과 관련해 가장 병목 현상이 심하게 일어나고 있는 곳이 신용보증기금, 기술보증기금"이라며 "한 사람당 3천만 원 이하의 소액 경영안정 자금을 지원받기까지 무려 3개월이나 걸린다. 이것을 일주일 내에 받을 수 있도록 행정안전부가 각 광역단체와 협의하거나 인력을 지원해 주고, 시중은행에서 보증업무를 도와주는 등의 방법을 통해 신속하게 자금지원을 해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

조현철 기자 jhc@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