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5 16:47 (월)
통합당 김명호 예비후보, 공천 불복 무소속 출마 선언
상태바
통합당 김명호 예비후보, 공천 불복 무소속 출마 선언
  • 안승환 기자
  • 승인 2020.03.20 0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동예천 김명호 후보, "안동예천 시군민의 명예와 자존심 회복시킬 것"
김명호, “단 한번의 여론조사로 단일화 끝내자” 통큰 제안
김명호 예비후보
김명호 예비후보

[KNS뉴스통신=안승환 기자] 김명호 미래통합당 국회의원 예비후보가 19일 오전 안동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다.

김명호 예비후보는 통합과 혁신의 정신이 실종되고 민주적 상향식 공천절차를 외면한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와 최고위원회의 결정을 단호히 거부하며, 짓밟힌 시군민의 명예와 자존심을 회복하고 박탈당한 시민주권을 되찾겠다고 강조했다.

실제로 김명호 예비후보는 지난 10일 동안 선거운동을 중단하고, 정치인으로서의 책임정치를 실현하기 위해 공천관리위원회의 비민주적 공천을 규탄하고 시군민의 권리를 외로운 투쟁을 계속했다.

재심신청과 항의방문, 언론브리핑과 자료제공, 최고위원회에 재의청원, 1인 시위 등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기울였고, 그 결과 전국 유수의 언론과 정치평론 유튜버들이 연일 안동 공천의 문제점을 보도하고 성토했지만,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와 최고위원회의 반응은 “쇠귀에 경 읽기”였다고 김 예비후보는 안타까워했다.

김명호 예비후보는 실추된 지역민들의 명예회복과 보수의 가치와 시대교체, 정의를 바로 세우기 위해 안동예천 시군민과 당원들의 뜻을 받들어 무소속으로 출마하여 압도적으로 승리함으로써, “시민(citizen)은 언제나 이긴다!”는 등식을 다시 한 번 더 입증하고 돌아오겠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김명호 예비후보는 보수 후보 단일화의 구체적 방안으로 통 큰 제안을 내놨다.

“후보 등록 이전까지, 신사답게, 단 한번의 여론조사로 보수 후보 단일화를 끝내자”고 제안하면서, “단 0.01%라도 더 얻은 사람을 범 시군민 후보로 추대하자”고 제안했다. 낙선한 두 사람은 공동선대위원장이 되고, 세 사람의 공약은 하나로 모아 안동예천의 미래를 여는 그랜드 디자인으로 합성하자고도 제안했다.

이제 김명호 예비후보의 제안에 권오을 권택기 두 예비후보가 어떻게 화답할 것인지가 지역정가의 최대의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또한 김명호 예비후보는 “단일후보의 상대는 정체성이 불분명한 김모 변호사가 아니라 아바타를 내세운 김광림 의원이 될 것”이라고 규정하고,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기 이전에, 12년간이나 시민의 은혜를 입고서도 품위 있게 물러나지 못하고 지역정치를 이토록 어지럽혀 시민의 명예와 자존심에 생채기를 낸 김광림 의원을 심판하는 선거가 될 것”이라고 전선을 분명히 했다.

또한 이번 선거는 “아바타를 내세워 ‘상왕정치’를 꿈꾸는 김광림 의원에게 사실상의 4선을 허락할 것인가? 아니면 오랜 시간 지역사회공동체운동으로 동고동락한 우리의 형제를 선택할 것인가?”를 가리는 선거라고도 말하며 기필코 승리를 다짐했다.

안승환 기자 no1news@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