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9 10:24 (토)
文 대통령 “민생 엄중한 상황…비상경제 대응해 나갈 것”
상태바
文 대통령 “민생 엄중한 상황…비상경제 대응해 나갈 것”
  • 박정민 기자
  • 승인 2020.03.19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청와대]
[사진=청와대]

[KNS뉴스통신=박정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청와대 인왕실에서 진행된 '주요 경제주체 초청 원탁회의'를 통해 "경제 중대본 역할 할 비상경제회의를 대통령이 직접 주재해 비상경제 상황에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방역과 경제 양면에서 아주 엄중한 상황이고 코로나19가 장기화하면서 보건 위기와 경제 위기가 한꺼번에 우리를 위협하고 있다"며 "더 크게 걱정되는 것은 경제이고 민생이다. 11조7천억 원 규모의 추경을 편성했지만 문제는 우리만 잘 극복한다고 해결되기 어렵다는 것"이라고 진단했다.

아울러 "코로나19는 수요와 공급의 동시 충격, 실물과 금융의 복합 위기를 야기하고 있고 전세계가 함께 겪고 있는 문제라 경제 위기가 장기화될 가능성이 크다. 특히 과거 경제 위기 사례와 양상이 전혀 다르기 때문에 전례 없는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추경을 포함해 총 32조의 대규모 지원 실행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에 대한 긴급 경영안전자금 지원 영세 사업장에 대한 임금 보조 저소득층 소비여력 확충 고용 유지 지원 등 민생경제 안정에 더욱 속도를 낼 것이라고 약속했다.

특히 민생경제가 매우 엄중한 상황에 있는 만큼 '속도'를 강조했다. 그는 "지금까지 마련되어 있는 대책, 추경까지 집행을 최대한 신속하게 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추가적으로 대책도 시기를 놓치지 않도록 적시에 신속하게 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무엇보다 현장에서 직접 실행되는 은행 창구에서 실행되는 속도가 최대한 높아질 필요가 있다. 긴급 경영안정자금을 대출한다면서 서류 준비나 절차 때문에 두 달, 석 달 걸린다면 아무 소용없는 일이 될 것"이라고 부연했다.

문 대통령은 "보건과 경제 모두 글로벌 공조가 절실하다"며 "우선 당장은 각국이 방역 때문에 입국 제한조치를 취하더라도 취소한 기업인들의 극가 간 이동은 허용토록 외교적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연대와 협력의 힘'을 거듭 강조하면서 "정부는 방역이 최선의 경제 대책이라는 생각으로 감염병의 확산을 차단하고 경제를 지켜나가기 위해 전력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박정민 기자 passion@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