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5 12:04 (일)
서울시, 중위소득 100% 이하 가구에 긴급 재난 생활비 지원
상태바
서울시, 중위소득 100% 이하 가구에 긴급 재난 생활비 지원
  • 한다영 기자
  • 승인 2020.03.18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구원수 별로 30~50만원 지역사랑상품권으로 수급

[KNS뉴스통신=한다영 기자] 서울시가 코로나19로 관련 서울시 재난 긴급생활비 지원 대책을 시행하기로 결정했다고 18일 밝혔다.

지원대상은 기존 지원제도의 사각지대에 놓인 저소득층 근로자, 영세 자영업자, 비전형 근로자(아르바이트생, 프리랜서, 건설직 일일근로자 등) 등이 포함된 중위소득 100% 이하 가구이며 가구원 수 별로 30만원에서 50만원까지 지역사랑상품권(모바일) 또는 선불카드로 지급한다. 

지원금액은 가구별로 1~2인 가구는 30만원, 3~4인 가구는 40만원, 5인 이상 가구는 50만원으로 1회 지원한다.

이번 대책으로 지원을 받게 되는 가구는 117만7천 가구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시 중위소득 100% 이하 191만가구 중 금번 추경예산안 등으로 정부의 지원을 받는 73만 가구는 중복지원을 막기 위해 제외했다.   

이번 긴급지원에서 제외되는 중복대상자는 ▲ 코로나 19 정부지원 혜택 가구(저소득층 한시생활지원 사업 대상자, 특별돌봄쿠폰 지원대상자, 생활지원비 및 유급휴가비용 지원) ▲ 실업급여 수급자 ▲ 긴급복지 수급자 ▲ 기타 청년수당 수급자 등이다.

지원 금액은 금년 6월말까지 사용기한인 지역사랑상품권(모바일) 또는 선불카드로 지급한다. 신청 시민은 가구별 30~50만원 상당의 '지역사랑상품권 또는 선불카드' 중 직접 선택하여 지원 받을 수 있으며 '지역사랑상품권' 선택 시 10% 추가지급 혜택을 받게 된다.

지역사랑상품권은 모바일 상품권 형태(발행처 : 한국간편결제진흥원)이며 개인문자로 핀번호를 전송 받아 스마트폰 앱 설치 후 핀번호 입력을 통해 지역 내 제로페이 가맹점에서 사용할 수 있다. 선불카드는 대상자가 신분증 지참 후 카드를 직접 수령하고, 지역 내 식당, 마트, 편의점 등에서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다.

신청은 각 동주민센터를 통해 오는 30일부터 1차적으로 행복e음시스템(보건복지부 사회보장통합정보시스템)을 통해 신청자 소득 조회가 이루어지고 시스템을 통한 소득조회 완료 시 3~4일 내로 지급결정 된다. 
 
서울시는 이를 위해 가용가능한 모든 예산을 총 동원하여 총 3,271억원의 예산을 투입할 예정으로, 재난관리기금을 통해 소요 재원을 충당하고 부족분은 이번 추경을 통해 확보할 예정이다.

한다영 기자 dayoung@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