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4 08:13 (토)
해수부, 한·일 여객선사와 터미널 입점업체에 추가 지원
상태바
해수부, 한·일 여객선사와 터미널 입점업체에 추가 지원
  • 김덕녕 기자
  • 승인 2020.03.17 1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김덕녕 기자] 해양수산부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로 인해 일본 측이 지난 9일부터 해상을 통한 입국을 제한함에 따라, 경영에 애로를 겪고 있는 한일 여객항로 선사와 부산국제여객터미널 입점업체 등에 대해 추가 지원방안을 마련하여 시행한다고 17일 밝혔다.

먼저, 지난 9일부터 감염 경보 해 제시까지 국적 한일 카페리선사와 국제여객터미널 입점업체에 대해 항만시설사용료와 터미널 임대료를 감면한다. 해양수산부는 지난 3월 2일 ‘코로나19 관련 해운항만분야 추가 지원대책’을 통해 감염 경보 해제시까지 국적 한·일 여객전용선사에 대해 항만시설 사용료와 터미널 임대료를 100% 감면하였고, 국적 한 · 일 카페리 선사의 경우 화물 운송을 감안하여 30%까지 감면하였다.

그러나, 3월 9일부터 여객운송이 중단됨에 따라 경영 여건이 더욱 악화된 점을 감안하여, 국적 한일 카페리선사의 항만시설사용료 등의 감면율을 40%로 확대하고, 부산 국제여객터미널에 입점한 상업 활동 업체(면세점, 편의점 등)에 대해서도 같은 기간 터미널 임대료를 100% 감면한다.

또한 국적 한일 여객전용선사와 카페리선사에 대해 업체당 최대 20억 원의 긴급경영자금을 지원한다. 해양진흥공사로부터 자금을 예치 받은 금융기관이 해당 자금을 선사의 운영자금 대출에 활용하는 형태로 지원할 예정이며, 3월 18일부터 별도 안내를 통해 신청을 받을 예정이다.

김준석 해양수산부 해운물류국장은 “이번 한일 항로에 대한 추가지원방안이 신속하게 현장에 집행될 수 있도록 속도감 있게 시행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해운항만업계의 피해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피해가 확대될 경우 추가적인 지원방안을 신속히 마련하겠다”라고 말했다.

 

김덕녕 기자 kdn@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