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1 22:38 (토)
필리핀 마닐라도 한 달 봉쇄…1200만 주민 이동 차단
상태바
필리핀 마닐라도 한 달 봉쇄…1200만 주민 이동 차단
  • KNS뉴스통신
  • 승인 2020.03.17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크레디트 ⓒAFPBBNNews=KNS뉴스통신]필리핀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한 달 간 수도 마닐라에 봉쇄령을 내렸다. 1200만명 전체 시민의 이동과 공공모임을 금지하는 초강수다.

AFP통신에 따르면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은 13일 대국민 연설을 통해 "오는 15일부터 4월14일까지 한 달 동안 마닐라를 오가는 외국인의 진입을 차단한다. 해상과 항공, 육지 통행도 모두 금지된다"고 발표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또 코로나19 경보 수위를 적색 경보 2단계로 격상해 대규모 모임을 금지하고, 마닐라 각급 학교 휴교령을 다음 달 12일까지로 연장했다.

거침없는 막말과 급진적인 정책으로 잘 알려진 그는 이날 '봉쇄'라는 표현을 쓰며 "이 조치들은 단지 코로나19로부터 당신을 보호하고 방어하는 문제"라고 주장했다.

필리핀 정부의 강경한 조치는 지난 11일 세계보건기구(WHO)가 코로나19에 대해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선언을 하고, 세계 각국에 대처를 강화할 것을 촉구한 이후에 나온 것이다.

전문가들은 이 같은 조치에 대해 필리핀 내 코로나19 확진자 수(52명, 사망 5명 포함)는 중국이나 한국, 이탈리아에 비해 훨씬 적지만, 외국인 입국을 막아 바이러스 유입을 원천 차단하겠다는 의도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노동단체들은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필리핀 노조 '마이그렌트 인터내셔널'은 이날 성명을 내고 "정부의 조치로 생계를 잃은 수백만명의 가난한 필리핀 노동자들에게 죽음과 비참함을 가져다줄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 가운데 두테르테 대통령 자신도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은 사실이 확인됐다. 재무부 장관 등 각료와 상원의원 등이 잇따라 코로나19 확진자와의 접촉으로 격리된 데다, 74세로 고령이라 코로나19 위험군에 해당되기 때문이다.

KNS뉴스통신 kns@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