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5 15:31 (월)
정부, 코로나19 대응 마을기업 긴급 지원
상태바
정부, 코로나19 대응 마을기업 긴급 지원
  • 한다영 기자
  • 승인 2020.03.16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한다영 기자] 행정안전부가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마을기업을 지원하는 '코로나19 대응 마을기업 긴급 지원방안'을 마련하고 오는 17일부터 시행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주요 내용으로는 마을기업 제품 판촉물 상생장터 개최, 마을기업에 대한 인건비, 건물 임대료 지원 확대 등이 포함됐다.

특히 집중 피해지역인 대구·경북 마을기업 제품의 판매를 촉진하기 위해 홈플러스와 함께 상생장터를 개최한다. 대구 칠곡점을 시작으로 권역별로 개최될 예정이다.

또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의 농어촌상생기금 5천만원을 대구·경북 마을기업의 판로·유통에 지원한다.

아울러 전국 마을기업이 어려움을 조기에 극복할 수 있도록 기존 예산을 전환하여 지원할 계획이다. 

17개 시·도는 자체적으로 긴급 지원 계획을 수립하고 전환된 예산을 활용해 방역물품을 제공하거나 매출이 줄어든 마을기업의 판매와 유통을 지원한다.

또한 지자체와 공공기관이 마을기업을 포함한 사회적경제 제품을 구매하도록 권고하고 목표량을 설정해 시도별 공공구매 계획을 수립, 전국적으로 공공구매 확대를 추진한다.

이외에도 올해 마을기업으로 지정되는 경우에 한해 사업비(2~5천만원, 연차별 차등 지급)의 최대 30%(기존20%)까지 인건비와 건물 임차료로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마을기업 지정 전 사전교육을 코로나19 이후 이수할 수 있도록 하고 현장 실사를 최소화하는 등 지정 절차를 완화해 마을기업이 피해 복구와 경영 정상화에 매진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한다영 기자 dayoung@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