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30 23:17 (토)
충북농업기술원, 청년농업인 육성 Start Up!
상태바
충북농업기술원, 청년농업인 육성 Start Up!
  • 이건수 기자
  • 승인 2020.03.14 1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억 3천여 만 원 투입, 다양한 교육·시범사업으로 청년농업인 160명 혜택
충북농업기술원이 '청년농업인 경쟁력 제고 사업' 컨설팅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청년농업인 육성에 나선다. [사진=충북농기원]
충북농업기술원이 '청년농업인 경쟁력 제고 사업' 컨설팅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청년농업인 육성에 나선다. [사진=충북농기원]

[KNS뉴스통신=이건수 기자] 충청북도농업기술원(원장 송용섭)이 '청년농업인 경쟁력 제고 사업' 컨설팅을 시작으로, 금년도 본격적인 청년농업인 육성에 돌입했다고 13일 밝혔다.

‘청년농업인 경쟁력 제고 사업’은 농촌지역 고령화에 대응하기 위해 도 농업기술원에서 2016년부터 추진한 사업이다.

올해는 4개 시군에서 영농에 종사하고 있는 청년농업인에게 5천만 원씩 총 2억 원을 지원해, 청년농업인의 농업과학기술 역량을 향상시키고 영농활동에 조속히 정착할 수 있도록 도울 계획이다.

이번 컨설팅에서는 대상자들에게 신제품 개발, 유통․마케팅 분야에 대한 교육을 실시해, 경영개선 및 효율화를 통해 사업의 성공 가능성을 높이는데 주력했다.

도 농업기술원에서는 청년농업인 경쟁력 제고사업 외에도 △스마트팜 기반 조성 △영농4-H활력화 기반 구축 △청년4-H회원 창업 성공모델 지원 등 총 6개 사업에 11억 3천여 만 원의 예산을 투입해 160명 이상의 청년농업인을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코로나19가 종식되는 대로 청년농업인에 대한 교육사업도 강화할 예정이다.

지난해 성공적으로 추진된 ‘청년농업인 미래농업 아카데미’ 과정에 이어, ‘신(新) 농업시대 스마트 팜 전문 교육’ 과정을 신규 편성해, 도내 청년농업인을 스마트 팜 전문가로 육성할 계획이다.

아울러 청년농업인 경영진단 분석 컨설팅을 실시해, 신규 청년농업인의 영농정착을 지속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권혁순 지원기획과장은 “신(新 ) 농업시대에 충북 농업은 청년농업인이 주도해 갈 것”이라며, “금년도 청년농업인을 대상으로 추진하는 교육 및 시범사업을 통해, 성공 모델이 많이 나올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건수 기자 geonba@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