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3 23:44 (월)
벤츠, FMK, 야마하 3개사 2만 7285대 결함시정 실시
상태바
벤츠, FMK, 야마하 3개사 2만 7285대 결함시정 실시
  • 김덕녕 기자
  • 승인 2020.03.13 12: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김덕녕 기자] 국토교통부는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에프엠케이, ㈜한국모터트레이딩에서 수입·판매한 총 37개 차종 2만 7285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되어 시정조치 한다고 13일 밝혔다.

첫째,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에서 수입, 판매한 E 300 등 23개 차종 2만 1760대는 앞 좌석안전띠 버클의 결함으로 사고 발생 시 좌석안전띠 기능이 정상적으로 작동되지 않아 탑승자에게 상해를 입힐 가능성이 확인되었고, GLC 350 e 4MATIC 등 5개 차종 2567대는 운전석 햇빛가리개에 부착된 에어백 경고 문구가 안전기준에 부적합한 것으로 확인되어 시정조치에 들어간다.

해당 차량은 12일부터 전국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주) 공식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를 진행하고 있다.

둘째, ㈜에프엠케이에서 수입, 판매한 기블리 디젤 등 7개 차종 1430대는 배터리 양극 배선 및 엔진 배선 용량 부족으로 전류 공급이 원활하지 않아 Stop &Go 작동이 제대로 되지 않을 가능성이 있어 시정조치에 들어간다.

해당 차량은 오는 23일부터 전국 ㈜에프엠케이 공식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를 받을 수 있다.

마지막으로, ㈜한국모터트레이딩에서 수입, 판매한 야마하 XP530D-A (T-MAX DX) 이륜 차종 1474대는 메인 스탠드의 용접 불량으로 주차 시 용접부가 부러져 운전자 등에게 상해를 입힐 가능성이 확인되었고, 야마하 YZF-R3A 이륜 차종 54대는 경음기 배선과 브레이크 호스와의 간섭으로 경음기 배선이 손상되고 이로 인해 경음기가 오작동을 일으킬 가능성이 확인되어 시정조치에 들어간다.

해당 차량은 13일부터 전국 ㈜한국모터트레이딩 공식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를 진행하고 있다.

 

김덕녕 기자 kdn@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