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6 23:02 (목)
여수시, 2026세계섬박람회 밑그림 나왔다
상태바
여수시, 2026세계섬박람회 밑그림 나왔다
  • 염보라 기자
  • 승인 2020.03.11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0일, 여수세계섬박람회 기본계획 수립용역 2차 중간보고회 개최
돌산 진모지구에 주행사장 조성…목표 관람객 200만여 명
5월 최종계획 확정 후 연말 국제행사 심의 신청
△여수시 2026 세계섬박람회 밑그림 [사진=여수시 제공]
△여수시 2026 세계섬박람회 밑그림 [사진=여수시 제공]

[KNS뉴스통신=염보라 기자] 2026년 여수에서 개최되는 세계섬박람회는 주행사장이 돌산 진모지구에 조성되고 주요 거점 섬에는 지역 특성에 적합한 부행사장이 운영될 것으로 보인다.

여수시(시장 권오봉)는 지난 10일 ‘여수세계섬박람회 기본계획 수립 연구용역 2차 중간보고회’를 개최하고 2026년 열리는 세계섬박람회의 기본적인 계획을 점검했다.

이날 보고회에는 권오봉 여수시장과 전문가 자문위원, 전남도와 여수시 관계공무원 등 20여 명이 참석했다.

용역 수행업체는 1차 중간보고 이후 변경사항, 섬박람회 개최 배경과 여수 개최 당위성, 개최장소, 전시·행사 콘텐츠 및 참가국 유치계획, 입장객 수요 등을 보고했다.

당초 개최장소로 검토된 여수세계박람회장이 시설물 임대상황과 사후활용 계획에 따라 불확실성이 높고 부지 사용료 등을 고려할 때 부적합하다는 의견이 제시되었다.

이에 대안으로 불확실성이 낮고 섬과 교량이라는 상징성과 경제성, 충분한 공간 확보가 가능한 돌산 진모지구를 주행사장으로 변경했다고 밝혔다.

보고된 기본계획안에는 ‘섬으로부터 확장되는 우리의 미래’를 비전으로, 주행사장인 돌산 진모지구에 주제관을 비롯한 섬생태관, 섬문화관, 섬미래관, 국제관 등을 조성하고, 금오도와 개도 등 도서지역에 부행사장을 운영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또 박람회 기간 중 전 세계의 섬을 투어하는 듯한 색다른 박람회장 연출을 위해 31일 동안 매일 스페셜데이를 지정해서 운영하고, 섬의 미래가치 제시 등을 위한 국내·외 학술대회, 다채로운 문화행사 등을 개최한다는 내용이다.

염보라 기자 2000406@hanmail.net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