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6 14:59 (월)
주민과 함께 이겨내는 코로나19..종로구, 면역력 약한 어르신 등에 손세정제 전달
상태바
주민과 함께 이겨내는 코로나19..종로구, 면역력 약한 어르신 등에 손세정제 전달
  • 강재규
  • 승인 2020.03.10 12: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종로구에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한 각종 물품과 정성이 답지하고 있다. (사진=종로구청)
서울 종로구에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한 각종 물품과 정성이 답지하고 있다. (사진=종로구청)

[KNS뉴스통신=강재규 기자] 서울 종로구에 이웃과 함께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한 주민들의 따뜻한 손길이 이어지고 있다.

10일 종로구(김영종 구청장)에 따르면 지난 5일 교남동은 파란문약국과 「휴대용 손세정제 전달식」을 가졌다.
 
교남동에 본점이 있는 파란문약국은 면역력이 약한 홀몸 어르신 등 관내 저소득 주민의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사용해달라며 휴대용 손세정제 120개를 교남동에 전달한 것이다.
 
또한 이화동은 관내 위치한 동숭교회와 「코로나19 극복 구호물품 나눔행사」를 진행하고, 구호상자 50개를 전달받았다.
 
구호상자에는 동숭교회 자원봉사자들이 후원금을 모아 마련한 즉석밥 라면 생수 등 식료품과 마스크 등 총 400만 원 상당의 구호물품이 담겨 있다. 이화동은 저소득 주민 50가구에 구호상자를 전달할 예정이다.
 
삼청동은 삼청동주민자치위원회와 함께 지난 5일과 6일, 삼청동 내 상가 200곳에 손소독제를 배부했다. 코로나19의 영향으로 관광객이 감소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자영업자들과 주민을 위해 삼청동과 주민자치위원회는 손소독제를 전달했다.
 
혜화동에도 어린이집과 교회 등의 기부가 이어졌다. 명륜동에 위치한 ‘명륜어린이집’은 2019년 한 해 동안 원아들이 모은 동전으로 마련한 손세정제와 마스크 각 30개, 현금 15만 원을 생활이 어려운 아이들에게 전해달라며 혜화동에 전달했다.
 
‘맑은물 가온교회’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어르신을 위해 사용해달라며 50만원을 기부했으며, 동은 거동이 힘든 저소득 어르신을 위한 반찬 배달에 이 후원금을 사용할 예정이다.
 
또한 ‘그레이스교회’는 혜화동에 손세정제를 기부했고, ‘혜성교회’는 종로구 보건소 직원들을 위해 간식과 과일을 전달하기도 했다.
 
김영종 구청장은 “범국가적으로 어려운 이 시기에 이웃을 먼저 생각하는 모든 분들의 아름다운 선행에 감사드린다”며 “나눔을 통해 종로 전역에 온정이 퍼지고, 코로나19 위기 또한 극복되기를 바란다. 종로구도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강재규 kangjg34@gmail.com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