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29 20:11 (일)
성북구 길음2동 "힘내라 대구!" 크고 작은 기부전파 이어져
상태바
성북구 길음2동 "힘내라 대구!" 크고 작은 기부전파 이어져
  • 유기현 기자
  • 승인 2020.03.09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초생활수급자 기부 이은 지역사회 기부 확산
성북구 한 학생, 대구 코로나 지정병원에 30만원 지정 기탁
지정 기탁 신청서.[사진=성북구]
지정 기탁 신청서.[사진=성북구]

[KNS뉴스통신=유기현 기자] 성북구(구청장 이승로) 길음2동에는 며칠 전 기초생활수급자가 코로나19의 어려움을 나누기 위해 본인의 보험을 해지하고 기부한 사례가 언론을 통해 알려진 뒤 각계각층의 기부가 이어지고 있다.

최근 길음2동 주민센터로 전화가 한통 걸려왔는데, 문의전화를 한 시민은 한일고 재학 중인 조용한 학생이었다. 평소 조 군은 대학 입학 준비로 바쁜 고3임에도 불구하고 매달 정기적인 자원봉사활동에 참여하며 용돈을 쪼개어 매달 지역복지관에 정기기부를 하는 등 어려운 사람을 돕는 일에 적극적으로 참여하였다고 한다.

이에 나눔의 의미를 알려주기 위해 두 동생들과 함께 설 명절 때 받았던 세뱃돈 30만원을 대구의 한 지정병원에 기부해달라는 마음을 전했다. 

한편, 김용인 길음2동장은 “어른들도 하기 어려운 통 큰 기부를 학생들이 실천하는 것을 보며 큰 감동을 받았다. 학생들에게 깊은 감사를 표하며, 기탁해준 성금은 대구 코로나19 현장에 잘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성북구 길음2동에서는 기초생활수급자의 기부에 이은 대구 독지가의 핑퐁 기부, 이제는 지역사회의 따뜻한 릴레이 기부 전파로 이어지고 있다. 전달 받은 기부금은 기부자의 뜻에 따라 코로나 지정병원으로 지정기탁 될 예정이다.

유기현 기자 ntrue119@naver.com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