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8 11:30 (수)
이후삼 의원 “제천·단양 신청 4개 마을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 100% 선정”
상태바
이후삼 의원 “제천·단양 신청 4개 마을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 100% 선정”
  • 이건수 기자
  • 승인 2020.03.04 2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천시... 남현동 남천5통(도시지역), 덕산면 신현1리(농촌지역), 수산면 고명리(농촌지역)
단양군...가곡면 가대2리(농촌지역)
​이후삼 국회의원(충북 제천·단양, 국토교통위원회)​
​이후삼 국회의원(충북 제천·단양, 국토교통위원회)​

[KNS뉴스통신=이건수 기자] 이후삼 국회의원(충북 제천·단양, 국토교통위원회)은 4일 국가균형발전위원회에서 주관하는 ‘2020년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 공모에 제천 3개, 단양 1개 마을이 선정됐다고 밝혔다.

 ‘주거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새뜰마을사업)’은 취약지역 주민들이 기본적인 삶의 질을 누릴 수 있도록 안전시설·도시가스·상하수도 등 꼭 필요한 생활 기반을 확충하고 노후화 된 주거환경을 개선하는 대표적인 도시재생사업이다

공모 사업에 선정됨에 따라 마을별로 △제천 남현동 남천5통 30억 원 △제천시 덕산면 신현1리 22.7억 원 △제천시 수산면 고명리 23억 원 △단양군 가곡면 가대2리 20억 원의 총 사업비가 투입될 예정이다.

이번에 선정된 제천시 남현동 남천5통은 30년 이상 된 노후주택이 90%로 이뤄진 전형적인 구도심 낙후주거지역이며, 정주여건 개선이 시급한 상황으로 도로·석축·주택 등 기초생활기반시설 정비와 안전시설이 설치될 예정이다.

제천시 덕산면 신현1리는 정주여건이 취약해 주민들이 기본적인 생활에서 불편을 겪었는데, 낙후주거지역인 만큼 도로·상하수도·주택 등 주민들의 기초생활기반시설 정비로 정주여건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제천시 수산면 고명리는 충주댐 건설로 인해 일부 지역이 수몰된 마을이며 개발 제한으로 마을개발이 취약했는데, 시급한 노후 불량주택의 안전 문제를 개선하여 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이 기대된다.

단양군 가곡면 가대2리는 새마을운동의 영향으로 주민들이 아직까지 슬레이트로 지은 노후화 된 주택에서 발암물질의 위협을 받으며 살아가고 있어 개조 및 정비가 필수적인 상황이었는데, 마을 환경 정비로 주민들의 안전 확보는 물론 전체적인 주거환경이 개선될 것으로 보여진다.

이후삼 의원은 “이번에 제천시와 단양군이 신청한 4개 마을이 공모 사업에 100% 선정된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해당 시·군 마을의 생활인프라 확충과 정주여건 개선으로 거주하시는 주민들의 삶의 질이 한층 더 향상될 것이다”고 말했다.

이건수 기자 geonba@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