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1 17:57 (수)
김순례, 통합당 최고위원직 사퇴 ‘자유공화당’ 합류
상태바
김순례, 통합당 최고위원직 사퇴 ‘자유공화당’ 합류
  • 조현철 기자
  • 승인 2020.03.04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김순례 의원이 4일 국회 정론관에서 최고위원사퇴 및 자유공화당 입당 한다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조현철 기자]
미래통합당 김순례 의원이 4일 국회 정론관에서 최고위원직 사퇴 및 자유공화당으로 합류 한다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조현철 기자]

[KNS뉴스통신=조현철 기자] 미래통합당 비례대표인 김순례 의원이 4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진정한 보수의 가치를 지키지 위한 새로운 출발을 한다”면서 최고위원직을 내려놓았다.

김 의원은 성남 분당을 지역구에 예비후보를 신청했으나 최근 컷오프(공천배제)를 당했다.

그는 “완전한 보수대통합의 길을 위해 미약하지만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한 새로운 대장정에 나서 진정한 대통합의 길을 가겠다”며 “자유우파 단일 정당을 추구하는 자유공화당의 합당취지를 공감하기에 함께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리고 자유공화당에 합류하기 위해 제명 해달라고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만약 제명해주지 않으면 당적을 유지한 채 활동을 할 것으로 보인다.

3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는 우리공화당 대표인 조원진 의원과 자유통일당 김문수 대표가 합당해 자유공화당으로 바꿔서 출범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여기에 전 한나라당 대표인 서청원 의원도 입당했다.

 

조현철 기자 jhc@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