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3 20:03 (금)
성북구, 민·관·군 합동 종교시설 방역 나서.
상태바
성북구, 민·관·군 합동 종교시설 방역 나서.
  • 유기현 기자
  • 승인 2020.03.03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6보병사단 용마부대와 합동으로 성북구 종교시설에 긴급 방역
성북구부터 서울시 첫 민관군 합동방역
민·관·군 합동으로 종교시설 방역을 하고 있다.[사진=성북구]
민·관·군 합동으로 종교시설 방역을 하고 있다.[사진=성북구]

[KNS뉴스통신=유기현 기자] 성북구(구청장 이승로)는 코로나19 지역확산을 막기 위해 2일부터 성북구 내 종교시설에 민·관·군이 합동으로 방역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는 등 지역사회 감염 확산 우려가 매우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서울시에선 처음으로 성북구가 주민, 보건소 및 동 주민센터 공무원 그리고 육군 장병이 함께 종교시설에 대해 집중 방역을 하기로 한 것이다.

또한 수도방위사령부 예하 56보병사단 용마부대 장병과 함께 한 방역단은 2개조로 편성 되어 오전 10시부터 오후4시까지 지역 내 종교시설을 방역하게 된다. 첫날인 2일엔 동선동, 월곡2동, 석관동 종교시설 및 관련 교육시설에 방역하였으며, 2일부터 3일간 총 19개의 시설에 방역작업을 할 계획이라고 했다.

한편, 최근 성북구 교회연합회가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2주간 모든 집회를 중단하고 온라인(영상) 예배 진행 하기로 결의하였다. 더불어 천주교 및 조계종도 집회를 중단하는 등 코로나19 확산방지 노력에 적극 협조했다.

이승로 성북구청장은 “모두가 힘든 시기에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해 민·관·군이 합심하여 방역작업을 결정해 준 것에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리며, “안심할 수 있도록 구청이 가진 역량을 최대한 투입할 것이며, 주민들도 개인 위생수칙 준수와 사회적 거리 두기를 잘 지켜달라”는 당부했다.

유기현 기자 ntrue119@naver.com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